기사제목 EBS 메디컬다큐-7요일, 23일 밤 11시 35분 방송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EBS 메디컬다큐-7요일, 23일 밤 11시 35분 방송

‘生과 死’ 갈림길에 선 환자와 의료진의 치열한 현장 취재
기사입력 2018.01.23 00:4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EBS메디컬 다큐 - 7요일을 통해 전국 64000여 개 병원에서 일어나는 삶과 죽음의 순간을 밀착 취재했다.

EBS이 기록을 통해 단순한 의학정보를 넘어 생명의 존엄성과 삶의 가치를 일깨우며 오늘을 살아가는 많은 이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용기를 전하고자 한다는 제작 의도를 밝혔다.

 

듣지 못하는 고통-노인성 난청

온 집안이 쩌렁쩌렁 울릴 만큼 큰 소리로 TV를 보는 이춘길씨(81).

어김없이 옆에 있던 아내 정옥연씨(72)의 언성이 높아진다. “볼륨 좀 제발 낮춰요. 사람 죽겠소!” 남들이 보면 악을 쓰고 싸우는 것처럼 보이는 이 부부. 사실 남편 춘길씨는 소리를 거의 듣지 못한다.

청력이 미세하게 남아 있는 왼쪽 귀로 겨우 들을 수 있는 노인성 난청. 부부의 대화는 큰소리로 시작해 전쟁으로 끝이 나고, 아예 대화를 포기한 지 오래다.

아내는 매일 소리를 질러야 하니 고통스럽고, 남편은 소통이 안 되니 답답하기만 한데...

부부의 전쟁 같은 일상을 보다 못한 딸 재순씨(44)가 아버지를 모시고 병원을 찾았다. 광부로 28년의 세월을 보낸 춘길씨는 당시 발파 작업으로 고막에 상처를 입었다.

그때부터 작은 소리를 잘 듣지 못하게 됐고 나이가 들면서 조금씩 청력을 상실하다 최근 3~4년 사이 거의 듣지 못하게 됐다.

춘길씨는 노인성 난청 중에서도 보청기로 해결되지 않는 고도난청인 상태. 춘길씨에게 인공와우 수술이 결정됐다.

노화된 달팽이관에 인공와우를 삽입하여 청신경을 전기로 자극해 소리를 듣게 하는 수술이다.

듣지 못하니 외출은 물론 사람들 만나는 것도 꺼려 고립된 생활을 하던 춘길씨. 집에만 있다 보니 아내와 부딪히는 일이 부쩍 잦아졌다는 그에게 인공와우 수술이 새 희망이 될 수 있을까?

 

치매 앞에 선 아내-경도인지장애

어느 날부터 물건 잃어버리는 일이 잦아지고, 방향감각을 헷갈리는 등 일상생활에 문제가 생긴 심숙자씨(75·).

검사 결과 치매의 전 단계인 경도인지장애. 적절한 치료를 하지 않으면 4년 내 절반 이상이 치매로 발전한다.

그때부터 남편 건학씨는 아내의 치료에 좋다는 건 다 시작했다.

매일 규칙적으로 아내와 운동을 하고, 컴퓨터 게임을 다운받아 소일거리를 만들어 주고, 친구들과 어울리는 시간을 갖도록 등 떠밀어 외출을 잡기도 한다.

아내가 나아진다면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건학씨는 마음이 조급하다.

그 역시 림프종 암 4기 환자기 때문.

14년 전 발병해 죽음의 고비를 넘기고 완치됐던 림프종 암이 최근 재발했다.

자신이 아프면 아내를 돌보지 못한다는 생각에 하루 4시간의 운동은 물론, 그 힘들다는 항암치료도 굳건하게 견뎌낸다.

평생 가족과 남편을 위해 살아온 아내에게 고마움을 다 갚지 못한 데다, 아내가 자신으로 인해 힘들어하는 모습을 볼 수 없어서다.

그런데 병원에서 경도인지장애 환자를 대상으로 병의 진행을 막는 새로운 치료 방법이 있다고 하는데...

매일 서로를 따뜻하게 바라보며 사랑해, 고마워, 미안해를 입에 달고 사는 노부부는 건강을 되찾아 평온한 노년을 보낼 수 있을까?

 

아빠가 미안해 - 소아응급실 24

소아 환자들의 응급처치를 다루는 천안의 한 소아전문응급센터. 고열과 복통부터 심폐소생술을 받는 아이까지 증상도 연령도 다양한 소아 환자들이 오간다.

그때 작은 아기를 안고 황급히 들어오는 젊은 아빠. 순간의 실수로 안고 있던 아이를 떨어뜨렸다는데... 작은 충격도 치명적일 수 있는 생후 4개월의 아이를 본인이 떨어뜨렸다는 미안함에 어쩔 줄 모른다.

결국 CT 촬영까지 감내하며 아이의 상태를 지켜보기로 한다.

검사 결과는 뇌출혈. 만약 출혈량이 더 늘어나면 수술을 할지도 모른다는 상황에 아빠의 마음은 더욱 무거워진다.

과연 천사 같은 작은 아기는 무사히 아빠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

방송은 23() 1135, EBS1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