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예비초등생·중학생, 입학 전 해야 할 예방접종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예비초등생·중학생, 입학 전 해야 할 예방접종

초등학생, 폴리오-MMR 등 4종…중학생은 Tdap-HPV 등 2종
기사입력 2018.02.24 23:4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드디어 개학이다.

신학기가 시작되고,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학교에 메아리치게 된다.

하지만 입학을 앞둔 초등학생, 중학생이라면 새 학교 생활을 앞두고 반드시 해야 할 일이 있다.

자칫 놓치기 쉬운 예방접종이다.

·유아 때 받은 예방접종의 면역력이 떨어지는 데다 단체생활을 하다보면 본인뿐 아니라 친구들이 감염병 위험에 노출될 수 있는 만큼 입학 전에 예방접종을 완료해야 한다.

예방접종도우미 사이트’(nips.cdc.go.kr)에서 자녀의 예방접종 명세를 확인한 뒤 빠진 접종이 있다면 입학 전 완료해야 한다.

초등학교 입학생이 맞아야 하는 접종은 DTaP(디프테리아·파상풍·백일해) 5폴리오(소아마비) 4MMR(홍역·유행성이하선염·풍진) 2일본뇌염 불활성화 백신 4(또는 약독화 생백신 2) 등 만 46세에 받는 4종의 추가 접종이 있다.

DTaP와 폴리오의 혼합 백신인 DTap-IPV4차까지 맞았다면 DTaP 5, 폴리오 4차를 모두 맞은 것과 같다.

중학교 입학생들은 Tdap 또는 Td(디프테리아·파상풍·백일해) 6(11·12)를 놓치지 말고 접종 완료해야 한다.

또 여학생만 맞는 HPV(사람유두종바이러스감염증·자궁경부암) 1차가 있는데 HPV 예방접종의 경우 2005년생 여학생은 오는 12월 말까지 1차 접종을 완료해야 2차 접종도 무료로 지원받을 수 있다.

또한 B형 간염 백신을 모두 접종했는데도 항체가 생기지 않아 걱정인 학부모들도 많다.

이에 대해 한림대학교성심병원 소화기내과 김성은 교수는 이미 예방접종 이력이 확실하다면 추가로 백신을 1차 재접종 후 항체 생성여부를 확인한다“B형 간염 백신 접종 후 항체 생성률은 44-60%정도로 알려져 있지만 immune escape이라고 해서 백신을 접종해도 생기지 않는 사람도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