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할아버지․할머니도 다이어트? 오히려 사망위험 높아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할아버지․할머니도 다이어트? 오히려 사망위험 높아져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윤종률·조정진 교수 연구팀, 노인 BMI와 사망률 연관성 분석
기사입력 2019.01.18 01:4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33 한림대(출처 게티이미지뱅크).jpg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비만은 만성병의 주요원인이고 수명을 단축시킨다고 알려져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비만기준을 체질량지수(Body Mass Index; BMI) 30kg/이상을 비만으로 분류하는데 반해 국내 비만학회는 BMI 25kg/이상을 비만으로 분류하고 있다.

그런데 노인의 경우 BMI와 사망률의 연관성은 젊은층과 다르며 노인에서 국내비만기준인 25kg/이상에서 사망률이 가장 낮고 오히려 BMI 수치가 낮을수록 사망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가정의학과 윤종률조정진 교수 연구팀은 '한국 노인에서 BMI가 사망률에 미치는 영향(Prognostic effect of body mass index to mortality in Korean older persons)’ 연구에서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이 논문은 SCIE 저널인 국제노년학노인의학 학술지(Geriatrics & Gerontology International) 최신호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의 노인코호트 자료에서 65세 이상 노인 17639명을 대상으로 5년간 추적관찰하여 BMI가 사망률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했다. 정확한 분석을 위해 BMI 외에도 혈당·혈압·콜레스테롤·체중 등의 신체상태와 음주·흡연·운동·소득수준 등의 변수도 고려했다. 5년간의 추적기간 중 18886명의 노인이 암, 심혈관질환, 호흡기질환으로 사망했다.

 

연구팀은 22.5~24.9kg/를 기준(사망위험: 1)으로 잡고 BMI에 따른 사망률을 분석했다. 이 결과 기준보다 BMI가 낮을 때 사망위험이 증가하고, 오히려 기준보다 BMI가 높을 때 사망위험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만으로 분류되는 BMI 25~27.4kg/에서 사망위험은 남성은 0.86, 여성은 0.84였으며, BMI 27.5~29.9kg/에서의 사망위험도 남성은 0.79, 여성은 0.89로 모두 기준보다 낮았다. 세계보건기구의 비만기준인 BMI 30kg/이상에서도 사망위험이 통계적으로 의미 있을 정도로 높아지지 않았다.

 

오히려 비만학회가 정상 체중으로 판단하는 BMI 22.5kg/이하일 때 사망위험이 유의하게 증가했다. BMI 17.5~19.9kg/에서는 비만으로 평가되는 BMI 25~29.9kg/보다 2배 이상 사망위험이 높았고, 저체중인 BMI 16~17.4kg/에서는 사망위험이 3배 이상 높았다.

 

특히 BMI가 증가하면 호흡기질환으로 인한 사망위험이 현저히 감소했다. 심혈관질환과 암으로 인한 사망위험도 역시 BMI25~27.4kg/가 될 때까지 꾸준히 감소했다.

 

윤종률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65세 이상 노인의 경우 과체중 또는 비만이 사망위험과 관련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이는 저체중에서 심혈관질환, 호흡기질환, 암으로 인한 사망위험이 BMI 증가에 따른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보다 높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 건강한 장수를 위한 노인의 BMI는 남성의 경우 27.5~29.9kg/, 여성의 경우 25~27.4로 나타났다이에 따라 사망률을 고려한 노년기 적정체중 기준은 남성은 30kg/이하, 여성은 27.5kg/이하이므로 최소한 노년기에는 기존의 국내 기준으로 비만도를 적용하면 곤란하다고 말했다.

 

노년기 BMI는 영양상태와 높은 상관관계가 있다. 적절한 수치의 BMI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좋은 영양상태가 필요하며 이는 면역기능을 높이는 데도 기여한다.

 

22 한림대 교수.jpg
윤종률 교수(왼쪽), 조정진 교수(오른쪽)

 

조정진 교수는 비교적 높은 혈액 내 콜레스테롤 수치는 고령자의 전염병, , 심혈관질환을 예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이번 연구에서도 BMI가 높은 노인의 경우 상대적으로 높은 콜레스테롤 수치를 보였다며 또한 “BMI가 낮을수록 적은 체중과 근력 부족 등 노인의 허약증상을 더 악화시켜 사망위험을 높일 수 있으므로 일반적으로 과체중 또는 비만으로 분류되는 노인들이 더 오래 생존할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조 교수는 우리나라는 젊은층 못지않게 노인층에서도 비만의 부작용에 대한 우려가 큰 편이라며 하지만 노인은 적절한 영양상태가 중요하기 때문에 무리한 체중감량 보다는 적절한 영양섭취와 운동을 통해 건강관리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는 국내 노인의 BMI와 사망률의 관계를 분석한 최초의 연구다.

특히 노인의학의 대가로 국내 노인의학의 기초를 다지고 지난해 녹조근정훈장을 받은 바 있는 윤종률 교수와, ‘국내 비만기준 BMI 수치가 상향돼야 한다는 논문을 발표하고 일차의료와 보건의료체계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대통령 표창상을 받은 바 있는 조정진 교수 등이 연구에 참여해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조홍래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