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기고) ‘메신저피싱’ 누구나 피해자가 될 수 있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기고) ‘메신저피싱’ 누구나 피해자가 될 수 있다

화성동탄경찰서 사이버수사팀장 최현민 경위
기사입력 2019.02.12 19:3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걸그룹 에프엑스멤버 루나의 어머니가 피해를 당해 많은 국민들에게 알려진 메신저피싱(Messenger Phishing)’ 범죄는 카카오톡·페이스북·네이트-온 등 타인의 메신져 아이디를 도용하거나 유사한 계정을 생성해 돈을 요구하는 신종 범죄수법으로 최근 4000만 명 이상의 가입자를 보유한 카카오톡을 매개로 가족 및 지인의 이름과 프로필 사진을 도용해 경계심을 허물고 금전을 편취하는 일명 카카오톡 지인사칭피해가 급증하고 있다.

11동탄서.jpg

 

위와 같은 메신저피싱 피해금액은 금융감독원 자료에도 ‘18. 1~10월 기준 144억여 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273.5% 증가하는 등 매년 피해금액이 급증하고 있는 추세다.

 

사기범들은 주로 50~60대를 대상으로 자녀, 조카 등을 사칭해 휴대전화 고장 등을 이유로 통화를 회피하며 급히 돈을 보내야 할 곳이 있는데 공인인증서 비밀번호 오류로 보내지지 못한다고 하며 300만 원 이하의 소액을 타인 계좌로 송금하도록 요구하는 수법이 주로 사용된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가족, 친지 등 지인이 메신저로 금전을 요구하는 경우 반드시 전화로 본인 및 사실여부를 확인해야 하고 이를 회피하는 경우 직접 신분을 확인할 때까지는 금전요구에 응하지 말아야 한다.

돈을 송금한 경우 지체 없이 112(경찰청)를 통해 이체한 계좌에 대한 지급정지를 신청하면 인출 등 추가 피해 발생을 방지할 수 있다.

 

또한, 이메일 및 휴대전화 문자메시지 확인 시 출처가 불분명한 파일은 즉시 삭제하고 정기적으로 메신저 비밀번호를 변경하는 습관을 생활화하여 해킹 및 개인정보 유출을 예방해야 한다.

 

특히, ‘메신저피싱은 지인을 사칭하므로 일상생활 중 누구나 피해를 당할 수 있다라는 점을 항상 명심하고 보안에 대한 관심과 생활습관 점검을 통해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는 범국민적 공감대 형성 및 모든 국민이 감시자가 될 때 우리 사회에서 메신저피싱을 근절할 수 있을 것이다.

[경인통신 편집부 기자 igitimes@naver.com]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조홍래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