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수원 왕갈비·통닭, 지금까지 이런 홍보는 없었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수원 왕갈비·통닭, 지금까지 이런 홍보는 없었다

염태영 시장, 영화 ‘극한직업’관계자에게 감사패 전달
기사입력 2019.03.11 23:2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2수원 왕갈비·통닭, 지금까지 이런 홍보는 없었다.jpg
(왼쪽부터) 이종석 ㈜어바웃필름 프로듀서, 허다중 작가, 염태영 수원시장, 배세영 작가, 김성환 ㈜어바웃필름 대표이사가 감사패 전달식 후 다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 수원시청)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염태영 수원시장이 수원 왕갈비·통닭을 전국에 알리는 데 큰 역할을 한 영화 극한직업관계자들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염태영 시장은 11일 집무실에서 극한직업제작자 김성환 어바웃필름 대표이사와 배세영·허다중 작가에게 감사패를 수여했다.

이병헌 감독은 드라마 촬영 일정으로 참석하지 못했다.

 

지난 123일 개봉한 극한직업은 관객 1600만 명을 돌파하며 그야말로 대박이 났으며, 한국영화 역대 매출액 1위라는 대기록도 세웠다.

 

극한직업은 마약반원 소속 형사 5명이 범죄 조직을 소탕하기 위해 위장 창업한 치킨집 수원왕갈비통닭이 뜻하지 않게 맛집으로 유명해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영화의 주요 배경인 통닭집 이름이 수원왕갈비통닭이라 자연스럽게 수원 왕갈비와 통닭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다. 주인공들이 타는 승합차에도 수원왕갈비통닭이라는 스티커가 붙어있다. “지금까지 이런 맛은 없었다. 이것은 갈비인가, 통닭인가. 수원왕갈비통닭입니다라는 주인공의 대사는 명대사로 꼽힌다.

 

영화가 인기를 끌면서 팔달구 수원 통닭 거리에도 관광객이 부쩍 늘어 수원 지역경제에 활력이 되기도 했다.

 

신인 작가인 문충일 작가의 시나리오를 각색한 배세영·허다중 작가는 시나리오 작업실이 수원에 있어서 자연스럽게 수원왕갈비통닭을 떠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영화 개봉 후 수원시가 제작한 패러디 영상 극한고민SNS에서 화제가 된 바 있다. ‘극한고민은 수원시에서 갈비·통닭집을 운영하는 사장 5명이 출연해 수원을 대표하는 먹거리인 왕갈비와 통닭을 홍보하는 2분 분량 영상이다.

 

염태영 시장은 극한직업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수원에 통닭을 드시러 오는 분들이 많아졌다는 소식이 들려 기뻤다. 극한직업 후속작이나 다른 작품에도 수원의 콘텐츠를 적극적으로 활용해주길 바란다영화에서 우리 같은 소상공인들은 다 목숨 걸고 일해라는 대사가 있었는데 무척 인상 깊었다. 소상공인의 경영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성환 대표와 배세영·허다중 작가는 좋은 영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한 것뿐인데 감사패까지 받게 돼 너무 기쁘다수원에서 좋은 소재를 얻게 돼 개인적으로 수원에 감사하다. 수원시민과 수원시 관계자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조홍래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