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 도쿄서 일본 외투기업 초청 만찬 간담회 가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 도쿄서 일본 외투기업 초청 만찬 간담회 가져

9일, 도쿄서 도쿄일렉트론, 알박 등 주요 일본 외투기업 대상 증액투자 유치 활동 전개
기사입력 2019.04.10 13:5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G-FAIR 도쿄의 성공적 개최와 경기도내 중소기업의 해외 경제지평을 넓히기 위해 일본을 방문 중인 경기도 대표단이 일본 유력 투자기업을 만나 추가 투자를 독려했다.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 등 경기도 대표단은 9일 열린 ‘2019 G-FAIR 도쿄개막식 이후 도쿄 시내 한 음식점에서 일본 외투기업 관계자를 만나 만찬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반도체 장비업체 도쿄일렉트론’,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관련 진공기술로 유명한 알박’, 디스플레이용 터치센서 제조기업 스미토모화학등 경기도 주력산업에 큰 기여를 하고 있는 도내 대표 일본계 외투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들 업체는 도내에 10년 이상 수차례 증액투자를 통해 역내 생산 활동을 안정적으로 유지해오고 있으며, 이를 통해 경기도 주력산업인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분야 소재와 장비를 도내 고객사에 안정적으로 공급해왔다.

 

도 대표단은 이날 기업인들에게 투자에 대한 감사인사와 함께 도내 투자환경을 설명하고 지속적인 투자에 대한 관심을 당부했으며, 도내 외투기업들의 경영활동에 대한 도의 적극적인 행정지원을 약속했다.

 

특히 이날 도쿄일렉트론 구리키 야스유키 회장은 최근 경기도에서 화성 R&D센터의 애로사항을 해결해 줘 지속 운영을 할 수 있게 됐다며 이날 간담회를 통해 도에 감사를 표했다.

 

도쿄일렉트론의 화성 동탄연구센터는 도쿄일렉트론사의 전 세계 3개 연구개발시설 가운데 하나로 최신 기술 연구가 진행되는 곳이지만, 최근 센터운영과 관련한 법 개정으로 그 기준 충족 절차에 애를 먹고 있던 가운데 경기도의 적극행정 지원으로 이를 신속히 해결한 바 있었다.

 

이화순 부지사는 외국기업을 유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유치한 기업이 안정적으로 기업 활동을 수행하고 지역사회에 공헌할 수 있는 기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도내 일본 외투기업은 경기도의 주요 산업분야에서 도내 기업들과 상호 발전해 온 만큼, 앞으로도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유지해 도와 함께 성장하길 희망한다고 당부했다.

 

최근 경기도가 실시한 외국인 투자기업 전용임대단지 실태 조사 분석에 따르면, 도내 총 8개 단지에 입주한 일본외투기업 44개사가 2018년 기준 모두 4909명을 고용, 단지 전체 고용의 5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이는 단일국가 중에서는 최고 규모이기도 하다.

 

지난 8일부터 34일간의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 중인 경기도 대표단은 G-FAIR 개막식, 외투기업 간담회에 이어 자매도시인 일본 가나가와현을 방문해 양 지역의 교류 협력강화 방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11일 귀국할 예정이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조홍래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