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화성시 범시민대책위원회, 수원시청 앞 1인 시위 돌입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화성시 범시민대책위원회, 수원시청 앞 1인 시위 돌입

화성시민 분열 조장하는 여론조사 강력 규탄...‘거짓으로 얼룩진 수원군공항 화성이전 즉각 철회하라!’
기사입력 2019.06.10 21:1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323홍 위원장.png
10일 수원시청 앞에서 1인 시위에 나선 화성시 범대위 홍진선 위원장 (사진제공 / 화성시 범대위)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이전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가 수원시청 앞에서 1인 시위에 돌입했다.

 

홍진선 화성시 범대위 상임위원장은 10일 수원군공항의 화성 이전을 전제로 한 민간공항 여론조사를 강력히 규탄하기 위해 화성시민 우롱하는 여론몰이 즉각 중단하라!’, ‘거짓으로 얼룩진 수원군공항 화성이전 즉각 철회하라!’는 구호를 담은 피켓을 들고 수원시청 정문 앞에서 1인 시위를 펼쳤다.

 

화성시 범대위는 지난 4월 수원시와 경기도시공사를 상대로 수원군공항 활성화 방안으로 실시된 수도권 남부 민간공항 건설 타당성 사전검토 용역결과의 전면 백지화와 책임 있는 조치를 요구한 바 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424일 해명자료를 통해 증가하는 항공 수요에 맞춰 적기에 인천공항과 김포공항 시설을 확충해 나가고 있으며, 경기 남부에 민간공항 건설을 검토한 바 없다고 강조했다.

22현수막.png
경기도시공사의 수원군공항 이전사업 개입을 강력 규탄하는 화성시 범대위 현수막 (사진제공 / 화성시범대위)

 

 

홍진선 위원장은 국토교통부의 이러한 해명에도 불구하고, 군공항 이전 꼼수에 불과한 민간공항을 언급하는 불법 현수막을 내거는 등 치졸한 행위들이 포착되고 있다며 지난달 28일 융·건릉에서 이뤄진 산수화 상생협력협의회 출범식을 언급하며 앞에서는 협력을 외치고, 뒤로는 화성시민의 분열을 조장하는 여론몰이가 수원시장이 말하는 상생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화성시 범대위는 앞으로 오는 28일까지 1인 시위를 계속 이어갈 예정이며, 이후 수원시의 행동 여부에 따라 대규모 집회 등 군공항 이전 반대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조홍래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