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저항시인 심훈 선생 시집 ‘그날이 오면’ 출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저항시인 심훈 선생 시집 ‘그날이 오면’ 출간

1949년 초판본 표지 디자인 그대로
기사입력 2019.06.18 23:5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경인통신=이만휘 기자] 3.1운동에 참가한 독립운동가이자 저항시 그날이 오면과 농촌계몽소설 상록수저술로 유명한 심훈 선생의 1949년 초판본 표지 시집이 출간 됐다.

 

1949년 출간된 시집 그 날이 오면은 본래 일제 강점기인 1932년 간행하려고 했지만 조선총독부의 검열 때문에 한 좌절되기도 했다.

 

이후 1936년 심훈 선생의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결국 시집 발간을 이루지 못하는 듯 했지만 그의 둘째 형인 심명섭에 의해 한성도서주식회사에서 초판본이 간행됐지만 윤동주 시인 등 우리나라 대표 문학인들의 초판본 시집은 현재도 서점에서 구입이 가능했던 반면 유독 심훈 선생의 초판본 시집은 서점에서 찾아 볼 수 없었다.

 

당진시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해 지난 3월 초판본 시집 전문 출판사인 더스토리에 심훈 선생의 초판본 간행을 타진했고, 이에 긍정적인 의견을 보인 출판사에 시집 발간에 필요한 각종 자료를 제공하는 등 양측의 노력으로 1949년 초판본 간행 당시 오리지널 표지 디자인 그대로 70년 만에 빛을 보게 됐다.

 

이번 간행한 시집에는 심훈 선생이 3.1운동에 가담한 뒤 붙잡혀 서대문형무소에 수감 되었을 당시 어머니께 쓴 감옥에서 어머니께 올린 글월과 조국의 독립을 갈망하는 저항시 그 날이 오면등 시 90여 편이 수록됐다.

 

더스토리에서 출간한 시집은 현재 전국 대형서점에서 구입 가능하다.

 

시 관계자는 다른 시인 분들과 달리 심훈 선생의 초판본 디자인 시집이 없어서 아쉬웠는데 매우 기쁘다“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하는 올해 다양한 선양사업으로 일제에 저항하고 농촌 계몽에 앞장선 심훈 선생의 업적을 기리고 알리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14616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