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경기도청 공무원 ‘최초 기술사 취득 2관왕’ 탄생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경기도청 공무원 ‘최초 기술사 취득 2관왕’ 탄생

건설정책과 최정식 주무관, 토목분야 최고자격 ‘토질및기초기술사’ 최종합격
기사입력 2019.07.08 21:4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2 건설정책과 최정식 주무관.jpg
건설정책과 최정식 주무관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경기도청 공무원이 2관왕에 올라 화제다.

 

8일 도에 따르면 화제의 주인공은 토목시공기술사취득에 이어 올해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 실시한 제117회 국가기술자격시험에서 토질및기초기술사에 합격한 건설정책과 최정식 주무관(38, 시설7).

 

토질및기초기술사는 흙·암석 등 지반에 대한 물리·역학적 특성을 조사해 구조물 안전을 확보하는 전문가로, 현재 전국에서 1400여명만 존재하는 토목분야 최고자격이기도 하다.

 

최 주무관은 서울과학기술대학교 토목공학과 졸업 후, 같은 학교에서 '콘크리트복합구조'로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2008년 엔지니어링 회사, 2009~2013A 도시공사, 2013~2017년 파주시청을 거쳐 2017년부터 경기도청 건설정책과에서 재직 중인 천생 토목인이다.

 

최 주무관은 2003년 토목산업기사, 2005년 토목기사를 취득한데 이어 2015년 토목시공기술사를 취득, 박사급에 버금가는 기술사 반열에 올랐다.

 

그의 도전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토질및기초기술사취득을 위해 공직생활을 하면서도 평일 새벽과 주말에 틈틈이 공부함으로써 필기 논술시험과 면접 구술시험을 단 한 번에 합격해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현직 공무원이 기술 분야의 고시로 불리는 기술사를 2개나 취득한 것은 매우 드물며, 경기도청 공무원으로서는 최초 사례다.

 

최 주무관은 현재 담당하고 있는 지하안전 업무 수행경험이 토질 및 기초기술사 취득에 큰 도움이 됐다토질및기초기술사가 지반의 공학적 안정 검토를 다루고 있다는 점에서 지하안전 업무와 긴밀한 연관이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종준 건설정책과 과장은 최정식 주무관은 빛나지 않은 곳에서 묵묵히 성실하게 일하며 인사성이 밝고 겸손하다윤주용 지하안전팀장은 주변 선후배 동료들과 원만히 지내며, 업무를 충실히 한다고 평했다.

 

최 주무관은 토질및기초기술사와 토목시공기술사를 준비하며 쌓아온 경험과 지식을 접목해 경기도정의 발전과 도민의 공익을 위해 봉사하는 공직자가 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조홍래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