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경기도, ‘아베 무역보복’ 대응할 전담팀 구성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경기도, ‘아베 무역보복’ 대응할 전담팀 구성

이재명 지사 “일본 중심 독과점 상황 바로잡기 위한 중장기 대책 만들자”
기사입력 2019.07.11 22:2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2회의.jpg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최근 일본 정부가 한국을 상대로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수출규제 조치를 시행한 것과 관련, 경기도가 행정2부지사를 단장으로 한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하고 중장기 대책 마련에 나섰다.

 

도는 11일 오후 경기도청 외투상담실에서 이화순 행정2부지사와 경기도와 도 산하기관, 전문 유관기관, 기업체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수출규제 대응 TF’ 1차 회의를 개최했다.

 

TF팀에는 경기도(투자진흥과, 특화기업지원과, 과학기술과, 일자리경제정책과, 외교통상과), 도 산하기관(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연구원,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테크노파크, 경기도시공사), 관련협회(경기도외국인투자기업협의회, 한국반도체산업협회,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한국반도체디스플레이기술학회) 등이 참여한다.

 

경기도는 TF팀 운영과 대응방안 총괄, 중앙부처와의 협력체계 구축 경제과학진흥원은 수출규제 피해신고센터 운영과 실태조사 경기연구원은 일본 독과점 품목 분석과 반도체 수출규제 관련 동향분석 경기신보는 긴급경영자금 지원과 융자금 상환 유예조치 경기테크노파크는 부품국산화 기업 발굴·지원 경기도시공사는 외투기업 입주 시 부지 지원을 맡게 된다.

 

관련 협회들은 반도체·디스플레이사업 관련 국내외 기업과 기술 동향에 대해 파악하고 이에 대한 정보 교류와 관련 의견을 제안키로 했다.

 

TF팀은 매월 정례회의를 갖고 사안발생시 수시 회의를 여는 등 유기적 협조체계를 구축해 구체적인 중장기 대응책을 실천할 계획이며, 피해신고센터 등에서 수집된 실태조사를 토대로 지원 대상 기업을 파악하고 일본 독과점 품목 분석 결과에 따른 후속조치를 마련할 계획이다.

 

이화순 부지사는 우선적으로 중·단기적으로 공적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부분을 찾아 대책을 수립해 추진해 나가야 한다특히 이번 3개 소재뿐만이 아니라 일본 의존도가 높은 부분이 무엇인지 찾아내는 것이 중요하다. 위기를 기회로 만들 수 있도록 중지를 모아 나가자고 말했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