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수원 전통시장 상인들, “일본제품 사지도, 팔지도 않겠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수원 전통시장 상인들, “일본제품 사지도, 팔지도 않겠다”

수원시전통시장상인연합회, 일본제품 판매중단하고 불매운동 동참
기사입력 2019.08.07 23:3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경인통신=한정민 기자]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곳곳에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수원시전통시장상인연합회가 불매운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기로 했다.

 

수원시전통시장상인연합회는 최근 일본정부가 경제 보복 조치를 철회할 때까지 일본제품은 사지도, 팔지도 않겠다면서 일본제품 판매중단을 선언하고, 불매운동에 동참하겠다고 선언했다.

 

수원시 모든 전통시장 상인회(22)가 참여한다. 못골종합시장, 반딧불이연무시장, 매산로테마거리, 영동시장 등 4개 전통시장상인회는 729일 시장 입구에 일본제품 판매중단·불매운동을 선언하는 현수막을 걸었다.

 

4개 전통시장상인회는 일본이 경제보복을 철회할 때까지 현수막을 게시하고, 시장 상인과 시민에게 불매운동 참여를 권하기로 했다. 나머지 전통시장도 본격적으로 불매운동에 나설 계획이다.

 

 수원시에는 8월 기준 지동시장·팔달문시장·권선종합시장·화서시장 등 22개의 전통시장이 있다. 전통시장 상인은 5000여 명에 달한다.

 

최극렬 수원시전통시장상인연합회장은 전통시장이 일본제품 판매중단·불매운동에 참여하는 것은 그 자체로 의미 있는 일이라며 상인들과 힘을 모아 불매운동을 지속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지난 1일에는 영통구청에서 영통구민 300여 명이 모여 결의대회를 열고, “자유무역 질서에 위배되는 일본정부의 경제 보복 조치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한 바 있다.

 

730일에는 장안구 지역단체 관계자들이 연무동 행정복지센터에 모여 일본여행 자제와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결의했고, 723일에는 시청 대강당에 시민 300여 명이 모여 일본정부가 경제보복을 철회하기 전까지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앞장서겠다고 선언했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조홍래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