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서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기림행사 열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서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기림행사 열려

이재명 도지사 “성노예 피해자 같은 엄청난 인권 침해와 국가 침탈 막는 것이 우리 몫”
기사입력 2019.08.11 23:3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기림일행사1.jpg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노예 피해자 같은 엄청난 인권 침해와 국가 침탈의 아픔, 다시 생기지 않도록 하는 것은 오늘을 사는 우리들의 몫이라고 강조했다.

 

10일 광주 나눔의 집에서 열린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기림일행사에서는 동명이인의 이옥순 할머니 두 분과 이재명 도지사,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소병훈임종성 국회의원,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 도의원, 학생, 시민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재명 도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과거 국가의 힘이 약하고 국민들이 큰 힘을 갖지 못했을 때 정치적 침략을 당했고 그 결과 성노예 피해자 같은 엄청난 인권 침해와 국가 침탈의 아픔을 겪었다과거를 기록하는 것은 단순히 회상하기 위함이 아니라 미래에 이러한 아픔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게 하기 위한 노력의 일부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어 일본이 다시 경제 침략을 시작했다. 기회와 역량이 되면 군사적 침략조차도 마다하지 않을 집단으로 생각된다다음 세대를 위해서라도 우리가 반드시 단결하고 국가적 힘을 키워서 인권 침해, 인권 탄압이 없는 평화롭게 함께 사는 세상을 만들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림일행사는 지난 1991814일 고() 김학순 할머니께서 일본군 성노예 피해 사실을 공개 증언한 것을 기리기 위해 경기도가 2016년도부터 매년 열고 있는 행사다.

 

현재 전국에는 20분의 성노예 피해자가 생존해 있으며,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에는 6분의 할머니가 거주하고 있다.

 

경기도는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의 명예 회복과 인권 증진을 위해 올해부터 위로금 60만원을 추가로 지원해 할머니들이 월 300만원의 생활안정자금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조홍래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