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램리서치, 경기도에 테크놀로지센터 설립 결정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램리서치, 경기도에 테크놀로지센터 설립 결정

반도체 제조공정의 핵심장비 개발하는 R&D센터…초기투자액만 5000만 달러 규모
기사입력 2019.09.29 22:0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램리서치, 경기도에 테크놀로지센터 설립.jpg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경기도가 세계적인 반도체장비 기업인 램리서치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반도체 제조공정의 핵심장비를 연구개발하는 R&D센터인 한국테크놀로지센터(가칭)’ 설립을 공동으로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초기투자액만 5000만 달러(한화 약 600억 원)가 투입되는 한국테크놀로지센터유치가 확정됨에 따라 경기도는 삼성전자(기흥화성평택)SK하이닉스(이천용인), ‘한국테크놀로지센터로 이어지는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클러스터를 보유한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반도체 생태계의 중심으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티모시 M. 아처 램리서치 코퍼레이션 CEO27일 경기도청에서 한국테크놀로지센터설립을 공동으로 추진하는 내용의 투자양해각서에 공동 서명했다.

 

이재명 지사는 대한민국 경제의 가장 큰 이슈 중 하나가 장비와 소재의 대외 의존도를 탈피하고 국산화를 앞당기는 것이다. 이러한 측면에서 램리서치의 투자 결정은 경기도 뿐 아니라 대한민국의 입장에서 크게 환영할 일이라며 한국테크놀로지로지센터 뿐 아니라 향후 빠른 시간 내에 제조시설도 들어왔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헸다.

 

이 지사는 이어 램리서치가 경기도에서 성공을 거두는 것이 우리 기업과 경제의 성공이고, 도민들에게도 크게 도움이 되는 일인 만큼 전담조직을 구성해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경기도 행정이 얼마나 빠르고 신속한지 체험하게 될 것이다. 경기도민을 위해 경기도 지역경제를 위해 램리서치를 위해 꼭 성공하길 기원한다고 강조했다.

 

티모시 아처 램리서치 코퍼레이션 CEO램리서치와 경기도 간의 이번 MOU 체결은 램리서치의 전 세계 고객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의 일환이라며 한국테크놀로지센터를 설립하면 연구 시설과 고객 등 공급업체 시설 간의 지리적 거리가 좁혀져 램의 학습 주기를 단축하고 고객에게 신속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해각서에는 한국테크놀로지센터의 성공적인 설립 추진을 위한 도와 램리서치 간 협력사항에 대한 내용이 담겼으며, 초기 투자규모는 5000만 달러로 명시됐으며, 이번 협약에 따라 도는 램리서치가 이번 투자계획을 성공적으로 실행할 수 있도록 다양한 인허가 사항을 지원하고, 발생가능한 애로사항 해결을 위해 노력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이와 함께 램리서치는 한국테크놀로지센터설립을 계획대로 추진하고, 경기도민 우선 채용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지원키로 했으며, 도는 한국테크놀로지센터가 설립될 경우, 반도체 장비 현지화가 촉진돼 국내 반도체 장비 국산화율을 크게 높일 수 있는 것은 물론 300개 이상의 이공계 전문인력 신규 일자리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램리서치는 반도체 업계에 혁신적인 웨이퍼 제조장비와 서비스를 공급하는 세계적인 기업으로, 현재 경기도 오산에 램리서치의 글로벌 장비 제조시설인 램리서치매뉴팩춰링코리아가 위치해 있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