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최경자 경기도의원, ‘평화통일특별도’ 추진 간담회 개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최경자 경기도의원, ‘평화통일특별도’ 추진 간담회 개최

최 의원, “‘평화통일특별도’는 논의 대상이 아닌 추진 대상!”
기사입력 2019.10.02 21:5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2 최경자 평화통일특별도 추진 간담회 개최.jpg
최경자 평화통일특별도 추진 간담회 개최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경기도의회 평화시대 경기도 발전포럼 최경자 회장(더불어민주당, 의정부1)2일 오후 2시 경기도 북부청사 제1회의실에서 경기북부발전을 위한 평화통일특별도추진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경기도의회 평화시대 경기도 발전포럼과 대진대학교 지역발전연구소의 공동 주최로 지난 해 319일 문희상 의원이 대표발의한 평화통일특별도 설치에 관한 법률안이 상정된 이후, 최근 남북관계와 주변국 정세 변화에 따른 국회 및 정부에서의 후속적인 조치를 촉구하는 방안을 찾아보려는 것이다.

 

또 접경지역의 특성과 군사시설보호구역 규제 등으로 인해 상대적으로 낙후한 경기북부를 발전시키기 위해 평화통일특별도를 설치하는 것에 대해 학계와 지방정계가 머리를 맞대는 것이다.

 

발제자로 나선 대진대 허훈 교수는 이제 평화통일특별도의 당위성보다는 방법과 전략, 그리고 설치 후 경기북부미래상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는 주제로 발표했다.

 

최경자·유광혁·권재형·이영봉·이진·조성환 경기도의원, 경기연구원 김동성 균형발전본부장, 염일렬 서정대 대외협력처장, 강정환 경기북부포럼 대표 등이 토론자로 나섰다.

 

이번 포럼 회장인 최경자 의원은 경기북부의 인구는 올 9월 현재 약 3495000명으로 경기남부, 서울에 이어 세 번째로, 앞으로도 증가할 추세여서 이젠 더 이상 평화통일특별도설치는 이제 논의 대상이 아닌 추진 대상이라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이어 이재명 지사가 평화통일특별도설치에 대해 아직은 분위기가 조성이 안 됐고 재정자립도가 낮다는 이유로 반대 입장을 표명했는데 경기북부 주민들의 대부분은 평화통일특별도설치를 원하고 있다경기북부지역은 아직도 개발여지가 많고 인구유입이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기 때문에 재정자립도는 하등의 문제가 되지 않는다면서 평화통일특별도설치를 강력히 촉구했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