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국토부, 15일 남양주·하남·과천 대규모 택지 4곳 ‘공공주택지구 지정’ 고시 예정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국토부, 15일 남양주·하남·과천 대규모 택지 4곳 ‘공공주택지구 지정’ 고시 예정

남양주, 하남, 과천 지구지정 확정 …‘3기 신도시’ 본격화
기사입력 2019.10.13 15:4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정부가 남양주, 하남, 과천일대 100이상 규모의 대규모 택지 4곳에 대한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고시키로 확정함에 따라 105000호 규모의 ‘3기 신도시조성이 본격화된다.

 

특히 LH 주도로 이뤄졌던 기존 12기 신도시와는 달리 경기도와 경기도시공사도 공동 사업시행자로 직접 참여할 수 있게 됨에 따라 ‘3기 신도시는 사상 최초의 지방 참여형 신도시로 조성될 전망이다.

 

경기도는 교통대책 선 마련’, ‘자족기능 강화등을 통해 ‘3기 신도시일자리와 주거가 함께하는 지역 맞춤형 미래형 신도시로 조성해 나가는 한편 개발이익 환원’, ‘후분양제서민 중심의 경기도형 주거정책접목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13일 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남양주 왕숙12지구(1,134/66000) 하남 교산지구(649/32000) 과천 과천지구(155/7000) 100이상 도내 대규모 택지 4곳에 대한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오는 15일 확정 고시할 예정으로, 모두 105000호 규모로 정부의 수도권 30만호 공급계획3분의 1에 해당하는 물량이다.

 

국토부의 공공주택지구 지정완료에 따라 남양주, 하남, 과천 일대에 조성되는 ‘3기 신도시는 오는 2020년 하반기 지구계획 승인 등을 거쳐 오는 2021년 착공에 들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정부의 지역 참여형조성 방침에 따라 ‘3기 신도시에는 경기도(남양주 왕숙12지구, 하남교산, 과천)와 경기도시공사(하남 교산, 과천)공동 사업시행자로 참여할 수 있게 됐다.

 

도는 ‘3기 신도시선 치유, 후 개발을 전제로 하는 신도시 생활터전이라는 본연의 기능을 다할 수 있는 신도시 일터와 삶터가 공존하는 미래형 자족도시로 조성하고, 종합적인 교통대책 마련 등을 통해 자족기능을 강화하고 기존 도시와의 상생 발전을 도모함으로써 기존 신도시와 차별화된 ‘3기 신도시를 조성한다는 구상이다.

 또 ‘공동주택 원가공개’, ‘개발이익 도민환원 추진’, ‘후분양제 도입등 서민중심의 경기도형 주거 정책이 접목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김준태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신도시 조성으로 소외받는 도민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은 물론 3기 신도시와 기존 도시를 연계할 수 있는 상생방안도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며 경기도와 경기도시공사 등 지역이 최초로 참여하는 만큼 모범적인 사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9707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