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화성시 범시민대책위원회, 수원시청 앞 '민․군통합공항 규탄' 1인 시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화성시 범시민대책위원회, 수원시청 앞 '민․군통합공항 규탄' 1인 시위

"정체불명 민․군통합공항 선전 계속...국토부도 부정한 경기 남부 민간공항 이슈로 수원군공항 떠넘기기 꼼수"
기사입력 2019.10.28 21:4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화성시 범대위가 수원시청 앞에서 민군통합공항 규탄 1인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jpg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전투비행장 화성이전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는 수원군공항의 화성 이전을 목적으로 한 '군통합공항 선전'을 규탄하는 1인 시위에 나섰다.

 

28일 화성시 범대위에 따르면 오는 1213일까지 수원시청 앞에서 1인 시위를 계속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앞서 화성시 범대위는 지난 610일부터 28일까지 화성시민의 분열을 조장하는 여론조사 등 경기도시공사의 수원군공항 이전사업 개입을 성토하는 1인 시위를 진행한 바 있다.

 

범대위는 경기도시공사가 실시한 수도권 남부 민간공항 건설 타당성 사전검토 용역의 결과를 전면 백지화하고 책임 있는 조치를 요구했으나 이후에도 민군통합공항을 주장하는 정체불명의 선전이 계속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범대위는 또 국토교통부는 지난 424경기 남부에 민간공항 건설을 검토한 바 없다는 보도자료를 통해 해당 이슈를 공식적으로 반박했다국토부는 2030년 인천김포 공항의 여객 수용능력이 포화상태에 이른다고 예측한 바 없으며, 증가하는 수요에 맞춰 적기에 공항시설을 확충해 나가고 있다고 알렸다는 설명이다.

 

홍진선 범대위 위원장은 국토부도 부정한 경기 남부 민간공항을 계속 이슈화시켜 화성시민을 분열시키고 수원군공항을 떠넘기려는 것이라며 군통합공항 주장은 수원군공항 이전을 위한 꼼수라고 강조했다.

 

홍 위원장은 이어 군통합공항을 선전하는 불법 현수막이 걸리고, 유령단체가 제작한 출처 미상의 유인물이 아파트 단지에 배포되는 등 무고한 화성시민의 피해가 우려 된다며 이번 1인 시위를 진행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화성시 범대위는 앞으로 민군통합공항 선전을 규탄하는 1인 시위와 함께 시민들을 대상으로 수원군공항 화성 이전으로부터 화성습지의 생태경제적 가치를 보호하자는 홍보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수원군공항 예비이전후보지로 선정된 화성시 화옹지구 일대는 천연기념물과 세계적인 멸종위기종이 서식하고 있어 순천만 습지에 버금가는 생태계의 보고로 주목받고 있다.

 

화성시는 매향리 갯벌에서 화성호로 이어지는 화성습지를 보전하기 위해 2018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EAAFP)’ 등재에 이어 람사르 습지지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3746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