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깜깜이’ 대학 입학금, 2023년 완전히 사라진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깜깜이’ 대학 입학금, 2023년 완전히 사라진다

박경미 의원 대표발의 ‘고등교육법 일부개정법률안’ 국회 본회의 통과
기사입력 2019.10.31 22:3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법적 근거가 부재한 가운데 그동안 불투명한 산정 기준과 사용처 비공개 등 깜깜이로 지적받아온 대학 입학금이 전면 폐지된다.

 

더불어 대학 등록금도 2회 이상 분할 납부할 수 있도록 하는 법적 근거가 마련돼 학생과 학부모의 교육비 부담을 덜 수 있게 됐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박경미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초구을 지역위원장)은 대학 입학금 폐지와 등록금 분할 납부 근거 마련 등의 내용을 담아 대표 발의한 고등교육법 일부개정법률안31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대학 입학금은 20171학기 기준 국·공립대 평균 15만원, 사립대 평균 77만원에 달하는 등 대학에 따라 천차만별 것으로 나타났지만 책정 근거와 사용 목적이 모호하다는 점이 꾸준히 문제로 제기돼 왔다.

 

이에 정부는 대학 입학금 폐지를 국정과제로 삼고 지난 201711월 대학·학생·정부 협의체에서 2022년까지 대학 입학금을 단계적으로 폐지하는 데에 합의해 현재 이행 중에 있다.

 

이번 고등교육법 개정안의 통과로 입학금 폐지 근거를 법률로 직접 규정하게 됐다.

오는 2023년부터는 대학 신입생의 입학금이 완전히 사라지게 될 전망이며, 개정안에는 대학 등록금을 학칙에 따라 2회 이상 분할 납부할 수 있도록 하는 근거 조항을 신설해 고액의 대학등록금에 대한 부담을 완화할 수 있도록 했다.

 

박경미 의원은 입학금 폐지와 등록금 분할납부 근거 마련으로 사회 출발선에서부터 청년들의 짐이 돼버린 대학 등록금에 대한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게 돼 다행이라며 동등한 고등교육 기회 보장을 위한 실효성 있는 정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13988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