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군포시, ‘둔대동 박씨 고택’향토유적 1호 지정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군포시, ‘둔대동 박씨 고택’향토유적 1호 지정

6일 향토유적보호위원회 구성… 지역 문화재 보존 방안 시행
기사입력 2019.11.06 12:0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둔대동 박씨(박용덕 선생) 고택 (1).jpg
둔대동 박씨 고택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경기도 군포시는 둔대동 박씨 고택을 향토유적 제1호로 지정관리키로 했다.

 

고 박용덕(1898~1970) 선생이 거주하던 전통가옥 박씨 고택은 일제 강점기에 최용신 선생의 야학 강습소 건립을 지원하는 등 농촌 계몽운동 확산에 기여한 공로로 지난 1030일 교육부로부터 국민훈장 모란장을 추서 받았다.

 

시는 1927년에 건립된 이후 박용덕 선생의 가족들이 생활하던 곳으로, 현재는 후손들이 유지하고 있으나 역사적 가치와 중요성에 비해 체계적인 보존관리가 이뤄지지 못해 향토유적으로 지정한 후 지역의 문화재로서 보호하는 동시에 역사 교육의 장 및 관광 자원화 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최근 향토유적보호위원회를 구성하고, 6일 위촉식과 첫 회의를 개최한 자리에서 둔대동 박씨 고택을 향토유적 제1호로 지정하는 안건을 상정처리했다.

 

군포시향토유적보호위원회는 경기문화재연구원 김영화 책임연구원 등 외부 민간 전문가 10명과 한대희 군포시장 등을 포함해 12명으로 구성돼 향후 군포지역의 향토유적을 발굴보호관리하는데 앞장서게 된다.

 

한대희 군포시장은 앞으로 지속해서 군포의 자랑스러운 역사를 향토유적으로 정리하며, 우리 삶의 가치를 향상하는 문화가 충만한 도시로 군포의 성장을 이끌겠다도시재생을 통해 군포의 외형을, 문화관광산업 활성화로 내실을 다져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둔대동 박씨 고택은 앞으로 20일 가량 이의신청 등 의견수렴 절차를 거친 뒤 다음 달 시청 홈페이지를 통해 향토유적 1호로 고시될 예정이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9789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