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신정현 경기도의원, 경기도 에너지전환 계획 관련 도정질의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신정현 경기도의원, 경기도 에너지전환 계획 관련 도정질의

도 에너지전환 계획 방안과 경기연구원 노동조건에 대한 불공정성 해결 방안 등
기사입력 2019.11.07 00:0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2 신정현 경기도의원이 경기도 에너지전환 계획과 관련해 도정질의를 하고 있다..jpg
신정현 경기도의원이 경기도 에너지전환 계획과 관련해 도정질의를 하고 있다.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 신정현 의원(더불어민주당, 고양3)6일 제340회 정례회 도정질의를 통해 경기도 에너지전환 계획에 대한 방안을 묻고 경기연구원 등 산하 공공기관 무기계약직 전환의 불합리한 노동조건을 지적했다.

 

신 의원은 지난 2016년 기준으로 경기도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약 13354t으로, 2005년 대비 45.5% 증가했으며 전국 온실가스 배출량의 19.25%를 차지하고 있다고 설명한 뒤 서울시와 같이 기후환경본부에 준하는 국단위의 행정조직의 필요성을 촉구했다.

 

신 의원은 이어 경기북부 포천의 미세먼지가 서울시보다 더 심각하다면서 환경기준을 지키지 않는 소규모사업체가 많은 경기북부 내 지도단속인력이 부족한 현실이라며 실제 필요한 인력은 400명 수준인데, 당장 증원이 어렵다면 특별사법경찰을 증원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신 의원은 또 경기연구원 등 산하기관의 노동 공정성 실태를 지적하면서 공공기관 근로자들은 업무량은 그대로인데 주 52시간을 초과하는 연장근로시간에 대해서는 초과근무 수당조차 받지 못하는 상황을 설명했다.

 

신 의원은 경기연구원의 석사연구원의 경우 유사 기관인 서울연구원, 인천연구원과 비교했을 때 업무량은 비등하나 임금은 3분의 2수준에 머물러 있고, 행정직의 경우 관리직군과 유사한 업무와 책임을 가지고 있지만 그 처우는 큰 차이가 있음이 확인 됐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실태를 경기도는 파악하고 있는지, 이러한 불공정성에 대한 향후 적극적인 대처 방안을 촉구했다.

 

경기연구원의 경우 국가 수탁과제를 수행하고 있는데, 경기도는 과제 수행 계약직 인력채용에 대해서는 최소 1개월 전 경기도의 승인을 받도록 지침을 내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는 연구독립성에 대한 과도한 간섭이며 연구의 독립성과 효율성 측면에서 사전승인제의 적용을 최소화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재명 도지사는 경기도 내 오염원 관리를 위한 특사경 증원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했고, 다음 세대를 위한 환경을 마련하기 위해 스마트에너지아파트단지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도 산하기관 노동실태에 대한 질의 답변에서는 신 의원은 공정 가치를 최우선으로 하는 경기도가 산하기관 노동자들의 불공정한 처우를 외면하고 있다고 지적하자, 이재명 지사는 이들도 공직자의 마음으로 일하며 불공정한 처우를 어느 정도 감내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답해 설전이 오갔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80868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