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당진시, 전국 최초 난임 선별검사 지원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당진시, 전국 최초 난임 선별검사 지원

1월 2일부터 난소기능, 호르몬,부인과초음파, 정액정밀 등 4종 검사
기사입력 2019.12.26 20:5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왼쪽부터 모자건강팀장 안은주, 보건소장 이인숙, 미즈맘산부인과의원장 조현철, 미즈맘산부인과의원 원무부장 인봉교.jpg
왼쪽부터 모자건강팀장 안은주, 보건소장 이인숙, 미즈맘산부인과의원장 조현철, 미즈맘산부인과의원 원무부장 인봉교씨.

 

[경인통신=이만휘 기자] 충남 당진시는 난임시술 지정기관인 미즈맘 산부인과의원과 26일 업무협약을 맺고 전국 자치단체 중 최초로 난임 선별(가임력)검사를 지원한다.

 

결혼과 출산을 장려하고 난임 부부의 고충을 덜어주고자 이뤄진 이날 협약에 따라 당진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부부 중 결혼 1년 이상이며, 1년 이상 임신 시도에도 임신이 되지 않는 부부라면 소득에 상관없이 202012일부터 협약 의료기관에서 난임 선별검사를 받을 수 있게 됐다.

 

검사 항목은 호르몬 난소기능 4가지며, 해당 검사에 필요한 비용 17만 원 전액은 시가 부담한다. 난임 판정 이후 인공수정 등 난임 시술 비용을 정부가 지원하는 경우는 있지만 난임 선별검사 비용을 지방자치단체가 지원하는 건 당진시가 최초 사례다.

 

검사 결과 난임 판정을 받은 경우 소득 등 조건을 충족하면 인공수정과 체외수정 시술비의 일부도 지원 받을 수 있다. 현재 일괄 최대 50만 원을 지원하는 시술비는 2020년부터 시술별 지원금액 상한 차등 적용으로 인공 수정은 최대 30만 원, 체외 수정은 최대 110만 원까지 지원 받게 된다.

 

조현철 미즈맘 산부인과 원장은 난임 선별검사는 시기가 가장 중요한 만큼 이번 협약을 계기로 발 빠르게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심리적으로 고통 받고 있는 부부들을 위해 정확한 검사와 세심한 진료로 난임 극복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당진시보건소 관계자는 최근 결혼 부부 10쌍 중 2쌍 이상은 난임을 겪고 있고 초혼 연령 증가와 환경적 요인 등으로 그 수는 매년 증가하고 있다인공수정 성공률 15%, 체외수정 성공률 29.6% 정도를 보이는데, 여성의 연령이 증가할수록 시술의 성공률이 떨어지는 걸 감안하면 이번 난임 선별검사가 난임의 조기 발견과 치료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9081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