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경기도, 국적 없는 ‘공공언어’ 114개 ‘퇴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경기도, 국적 없는 ‘공공언어’ 114개 ‘퇴출’

선정된 순화어는 도, 공공기관, 시군에 적극 반영토록 권고하고 평가 실시
기사입력 2020.01.07 21:3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경기도는 국어문화진흥사업의 일환으로 개선대상 공공언어 114개를 선정했다.

 

공공언어란 정부나 공공 기관에서, 사회의 구성원이 보고 듣고 읽는 것을 전제로 사용하는 공공성을 띤 언어를 통틀어 이르는 말이다.

 

이번에 개선대상으로 선정한 공공언어는 일본어 투 어려운 한자어 외국어·외래어 차별적 용어 등 4개 분야로, 경기도 홈페이지에 도 공무원들이 작성해 올린 각종 보도자료, 공문서, 정책용어 등을 모두 분석해 선정했다.

 

도는 선정된 개선 대상 언어를 적극권고로 구분하고, 반드시 개선이 필요한 적극개선 대상 65개는 2020년 새해부터 각종 공문서와 자치법규 등에 순화된 대체어를 사용토록 하고 공공기관과 시군에도 이를 권고할 계획이다.

 

경기도가 발표한 개선대상과 순화된 대체어는 금회이번, 착수시작, 명기기록, 별첨붙임, 익일다음날, 미팅모임/회의, 바이어구매자/수입상, 선진지 견학우수사례지 견학, 미혼모비혼모, 미망인고 아무개()의 부인 등 특별한 논란 없이 수용가능성이 큰 용어들이다.

 

선정된 순화대상과 대체어는 경기도 공무원 업무수첩에 수록되며, 2020년 도 자치법규 전수분석을 통한 개정대상에 우선 적용할 예정이다.

 

장영근 경기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이번에 선정한 개선대상 이외에도 많은 순화 대상용어를 발굴했으나 이미 법령 등에 쓰이고 있는 경우가 많아 한계가 있었다공무원들이 솔선해서 쉽고 바른 언어사용을 통해 국민과의 바람직한 소통 환경을 만드는데 도움을 주기 위해 이 사업을 시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