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김홍장 당진시장, 헌법재판소 앞 1인 시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김홍장 당진시장, 헌법재판소 앞 1인 시위

당진·평택항 매립지 충남도 귀속 촉구
기사입력 2020.01.29 22:0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헌재1인시위.JPG
김홍장 당진시장은 29일 오전 서울 헌법재판소 앞에서 충남도계 및 당진땅수호 범시민대책위원회와 함께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헌재1인시위 (2).jpg

[경인통신=이만휘 기자] 빼앗긴 당진땅을 되찾겠다는 당진시민의 염원은 2020년에도 여전히 뜨겁다.

 

김홍장 당진시장은 29일 오전 서울 헌법재판소 앞에서 충남도계 및 당진땅수호 범시민대책위원회와 함께 '당진·평택항 매립지 충남도 귀속'헌법재판소의 조속하고 정의로운 결정을 촉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에 참여했다.

 

충청남도와 당진시는 지난 201554일 행정안전부 장관의 당진·평택항 매립지 귀속결정으로 자치권이 침해됐음을 주장하며 2015630일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 심판을 청구했으며, 1246일에 달하는 기간 동안 헌재 앞에서 1인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김홍장 시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헌법재판소 앞에서 매일 피켓을 들어주신 충남도민과 당진시민, 충남도계 등 당진 땅 수호 범시민대책위원회의 노력에 감사드린다우리 땅과 우리 권리를 찾기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충청남도와 경기도 사이의 경계문제는 1998년 당진·평택항 개발 초기에 조성된 매립지의 관할문제로 발생했으며 2004년 헌법재판소가 관습법상 해상경계가 존재하는 점 등을 들어 매립지는 당진 땅이라는 판결로 일단락 됐으나, 2009년 지방자치법이 개정되고 2015년 행정안전부장관이 지방자치법 개정이후 매립지에 대해 분할 귀속결정을 내림으로 다시 시작돼 아직도 진행 중이다.

 

이날 1인 릴레이 피켓 시위에 참여한 박영규 위원장은 판결이 길어졌지만 지난 5년 여간 헌법재판소 앞에서 충남도민과 당진시민이 피켓을 들 수 있었던 이유는 빼앗긴 것이 반드시 찾아야 하는 우리의 정당한 권리이기 때문이라며 이러한 도민과 시민의 마음이 헌법재판소에서도 진정성 있게 전달되길 바란다며 굳은 의지를 드러냈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20317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