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이명수 의원 “정부의 우한 교포 보호시설 선정은 주민과의 철저한 격리 원칙에 위배”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이명수 의원 “정부의 우한 교포 보호시설 선정은 주민과의 철저한 격리 원칙에 위배”

이 의원 “공항 주변시설이나 상황에 따라 미리 알 수 있도록 후보지 선정 필요”
기사입력 2020.01.30 23:1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noname01.jpg
이명수 국회의원은 3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현안보고에서 우한 교민 보호시설의 선정 절차에 대해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경인통신=이만휘 기자] 충남 아산 출신 국회의원 이명수(자유한국당)3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현안보고에서 우한 교민 보호시설의 선정 절차에 대해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를 강하게 질타했다.

    

이명수 의원은 보호시설 선정과정을 보면 무지하고 무능하고 졸속적 처리가 안타깝고, 정부의 행정수준이 이것밖에 안되나 개탄스럽다처음 선정할 때부터 각 기준을 보고 신중하게 선정됐어야 하는데, 천안의 한 시설로 선정하려다가 아산과 진천의 시설로 바꾼 것은 정치논리힘의 논리로 밖에 볼 수 없고 대단히 잘못된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이어 무증상자와 유증상자를 구분하는 것이 중요한 게 아니라 주민과 철저히 격리한다는 것이 기본 원리인데, 정부가 미리 기준을 정해놓고 작위적 기준으로 결정한 것이라며 선정 기준이 잘못됐다는 것을 질타했고, “보호시설 후보지를 충분히 확보해두고 상황에 따라 어디가 될 것인지 미리 파악이 돼야 하는데, 후보지가 어딘지 제대로 답변도 못하는 것은 아직까지 준비가 안 된 것이라며 정부의 미흡한 대응을 비난했다.

 

이명수 의원은 미국은 공군기지를 보호시설로 두고 있고, 호주는 섬이나 크루즈선까지 도입하는 등 기본적으로 사전에 주민설명 등 대응할 방안이 충분히 준비돼 있는데, 우리도 유독 특정지역으로 변경할 것이 아니라 공항주변에 주민과 철저히 격리시킨다는 기본원칙을 가지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해외 사례를 들어 기본원칙을 준수한 대안을 제시했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28452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