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화성시 ‘석포리폐기물최종처분시설’ 도시계획위원회 재심의 결정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화성시 ‘석포리폐기물최종처분시설’ 도시계획위원회 재심의 결정

주민과 환경단체, 화성시청 앞 반대 시위 진행
기사입력 2020.02.20 22:2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환경.jpg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석포리 폐기물최종처분시설(화성시도시관리계획[시설:폐기물처리시설])’에 대한 화성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가 지난 19일 오후 2시 화성시청 상황실에서 열렸다.

 

이날 장안면 주민과 화성환경운동연합 회원 등 50여 명은 화성시청 정문과 후문, 본관 정문 앞에서 석포리 폐기물매립시설 조성사업 반대 시위를 진행했으며, 5613명의 반대 서명이 담긴 폐기물 매립시설 반대 의견서를 도시계획위원회에 전달했다.

 

석포리폐기물매립장은 20168월 케이이에스환경개발() 사업자가 석포리 708-2 임야 일대에 면적 136991(41000여 평), 매립면적 78120(23000여 평), 하루 750톤씩 10년간 180규모의 일반사업장 폐기물 매립시설 사업계획서를 화성시에 제출했다.

 

우정읍·장안면 주민과 현대자동차 노조(민주노총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 남양연구소위원회), 화성환경운동연합은, 사업대상지는 최첨단 기술연구소인 현대기아자동차 남양연구소 바로 옆이며 국제적인 자연유산인 화성습지 상류로 친환경 농업을 육성하고 있는 곳이며 폐기물처리시설 입지로 적정하지 않다고 주장하며 4년째 매립장 조성반대를 이어오고 있다.

 

주민들은 우후죽순 생겨나는 폐기물처리시설로 인해 서부 지역이 황폐화되고 있고 삶의 터전이 위협받고 있다며, 멸종위기종(천연기념물) 수리부엉이 서식지 파괴, 농업용수공급원인 하천 오염으로 농민 생존권 박탈, 대기질·수질·토양 오염으로 인한 환경 훼손 등에 대한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화성환경운동연합 박혜정 사무국장은 산업폐기물 매립장은 화성시의 폐기물 정책과 함께 중장기적 계획시설로 조성돼야 함에도 개인기업의 이익을 위해 시민 피해를 감수하라는 밀어붙이기 식의 행정으로 일관하고 있다최종결정권자인 화성시장은 도시계획위원회에 책임을 미루지 말고 사업에 대해 충분히 검토하지 않고 적정성 통보를 내준 부분에 책임을 지고 사업 자체를 반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화성시의회는 지난해 1218일 해당 사업은 인근 주거지와 사업장 및 생태계에 생활환경적 피해를 우려하는 주민과 환경단체의 반대가 있으므로 주민의견 청취를 충분히 수렴해 재검토할 것을 의견으로 전달했으며, 도시계획위원회에 화성시 시의원 전원의 반대서명서도 제출했다.

 

석포리 폐기물최종처분시설은 화성시의 적정성 통보, 한강유역환경청의 환경영향평가 조건부 협의, 시의회 의견청취가 완료돼 화성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치면 최종 결정되게 된다.

 

이날 도시계획위원회는 사업대상지 현장 점검 등을 통해 도시계획시설로서의 적합성을 재심의키로 결정했으며, 심의 결과는 2~3일 내 담당부서에 전달될 예정이다.

 

22환경.jpg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