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건설 폐자재를 불법소각? ...경기도 특사경, 미세먼지 유발업체 54곳 적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건설 폐자재를 불법소각? ...경기도 특사경, 미세먼지 유발업체 54곳 적발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연계 불법소각 기획수사...폐기물 불법소각 26곳, 부적정 운영 28곳 적발
기사입력 2020.03.24 21:3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주택가 인근 건설현장에서 건설 폐자재를 불법소각 하거나, 접착제 등 오염물질이 함유된 폐목재를 소각하는 등 환경법규를 위반한 업체들이 경기도 특사경에 대거 적발됐다.

 

경기도 특사경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과 연계해 폐기물 불법소각, 탄화시설(숯가마 등에서 나무를 태워 숯을 만드는 시설)에 대한 기획수사로 환경관련 법규 위반업체 54곳을 적발했다고 24일 밝혔다.

 

위반내용은 사업장 폐기물 불법소각, 생활 폐기물 불법소각, 무허가 폐기물 처리업 및 미신고 처리시설, 대기 배출시설 무허가·미신고 시설, 대기 방지시설 미가동 등 운영 부적정, 대기 방지시설 훼손방치 등이다.

 

주요 적발사례는 의왕시 A업체는 건축 폐자재를 노천에서 불법 소각하다가 적발됐다.

 

또 목재가구를 제조하는 파주시의 B업체와 시흥시 C업체는 가구를 제조하다 남은 MDF등 폐목재를 폐기물 처리업체에 위탁해 처리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임의 설치한 화목보일러를 이용해 불법 소각하다가 적발됐다.

 

숯가마를 운영 중인 시흥시 D업체는 대기배출시설인 탄화시설을 관할 행정관청에 신고하지 않고 배출시설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방지시설 없이 그대로 배출하다 적발됐다.

 

여주시 E업체는 숯가마에서 숯을 제조할 경우 발생되는 오염물질을 제거할 수 있는 방지시설을 운영하도록 신고했으나, 특사경 점검 당시 설치돼 있는 방지시설을 가동하지 않고 숯을 제조하다 적발됐다.

 

인치권 경기도 민생특별사법경찰단장은 경기도에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계절관리제를 시행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54건의 불법소각 관련 위반사항이 적발됐다위반업체 중 41곳은 형사고발과 동시에 과징금으로 대체하지 않고 강력한 행정처분을 실시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