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5(금)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여성이나, 장애인, 성소수자가 안전하지 않은 사회는 누구에게도 안전하지 않고 행복하지 않은 사회라며 누구에게나 안전한 사회 행복한 사회가 저의 첫 번째 목표라고 민중당 홍성규 후보가 말문을 열었다.

 

홍성규 후보가 이번 4.15총선에 출마하면서 내 건 대표 구호는 기득권 양당정치 심판!’이다. 젊고 진보적인 인물 홍성규를 선택해 달라는 의미다.

 

또 하나는 제대로 바꿔보자! 일 시킬 때 됐다!’라는 구호로, 홍 후보의 명함에도 똑같은 글귀가 새겨져 있다.

 

홍성규 후보는 본인 얘기가 아니라 시민들이 저한테 말씀해 주신 것이라며 민심은 바꿔보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후보는 이어 진보정치, 우리 미래를 꿈꿀 수 있는 서민 정치가 이기기 위해서는 더 많은 용기가 필요하다“1번이나, 2번이 아닌, 사람을 보고, 그 정당을 보고, 가치를 보고, 정책을 보고 나의 소신을 행사할 수 있는 용기를 가져달라고 호소했다.

 

홍성규 후보와의 대화는 시간가는 줄 모르고 이어졌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터뷰) 민중당 홍성규 화성 갑 국회의원 후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