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경기도가 개발한 ‘연풍콩, 강풍콩, 녹풍콩’ 심으시고 풍년 되세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경기도가 개발한 ‘연풍콩, 강풍콩, 녹풍콩’ 심으시고 풍년 되세요~!

도농기원 육성 콩 대표품종 45ha 규모의 재배단지 화성·포천·안성시에 조성 계획
기사입력 2020.05.27 01:1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경기도농업기술원이 경기도 콩 파종적기로 5월 하순부터 6월 중순까지를 권장했다. 또한 도내 대표 육성 콩 품종 종류와 특성에 따른 활용법도 소개했다.

 

경기도농업기술원 소득자원연구소는 지난 2005년부터 콩 신품종 육종을 시작해 현재까지 장류용 콩 품종으로 만풍콩, 연풍콩, 기풍콩, 강풍콩, 장아콩 5품종을 개발하고, 두유용으로 녹색콩인 녹풍콩을 개발해 보급하고 있다.

 

연풍콩은 수량이 10a334kg으로 국내 최고의 다수확 생산이 가능한 품종이며 쓰러짐에 강해 순지르기가 필요 없는 품종이지만 개화기에 강우가 잦을 경우 습해와 콩껍질이 갈라질 위험이 있기 때문에 배수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

 

강풍콩은 병해와 습해에 강하고 콩이 달리는 높이가 높아 기계화가 쉽다.

두부가공용으로도 좋아 보급이 확대되고 있으며, 콩이 달리는 비율을 최대한 높이기 위해서는 밀식재배를 피하고 적정 재식밀도가 확보되도록 재배하는 것이 중요하다.

 

녹풍콩은 이소플라본, , 비타민E가 높은 기능성 두유용 품종으로 두유 가공업체에서 선호도가 높다.

잘 쓰러지는 특성이 있어 파종 후 잎이 5~7개 정도 나는 5~7엽기에 순지르기를 해야 하며, 성숙기에는 콩이 꼬투리에서 떨어지는 탈립이 심한 편이므로 적기에 수확해야 한다.

 

농기원은 올해 이들 3품종을 대상으로 45ha 규모의 재배단지를 화성, 포천, 안성에 조성할 계획이며, 이곳에서 재배된 콩은 도내 가공업체와 연계해 두부, 두유, 볶음콩 등 다양한 콩 가공품으로 소비자에게 공급될 예정이다.

 

경기지역의 콩 파종적기는 단작인 경우 5월 하순부터 6월 중순경이며, 이모작인 경우에는 6월 하순이다.

콩 파종 후에는 2~3일 내에 제초제를 살포하고 잡초방제를 해야 안전 다수확이 가능하다.

 

박중수 경기도농업기술원 소득자원연구소장은 최근 우리나라 콩 자급률은 25%로 매우 낮은 실정이라며 국산 콩의 자급률과 경쟁력 향상을 위해 앞으로 고기능성, 안전 다수확 콩 신품종 개발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