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이재명, 도 특사경에 대북전단 살포 주장 단체 긴급 수사 지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이재명, 도 특사경에 대북전단 살포 주장 단체 긴급 수사 지시

이재명 지사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돈벌이 수단으로 활용하는 행위에 관용은 없다”
기사입력 2020.06.24 22:4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22일 파주에서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주장하는 단체에 대한 긴급 수사를 지시했다.

 

24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재명 지사는 이날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에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돈벌이 수단으로 활용하는 행위에 관용이란 없다. 관련단체의 전단 살포에 대해 즉시 수사를 개시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따라 경기도 특사경은 관련 단체 대표를 중심으로 해당 단체의 경기도 행정명령 위반사실 여부에 대해 내사단계에 돌입했다.

 

도는 지난 12일 군부대를 제외한 연천군과 포천·파주·김포·고양시 전역을 위험구역으로 설정하는 내용을 담은 위험구역 설정 및 행위금지 명령을 올해 1130일까지 발동한 바 있다.

 

행정명령 발동으로 위험 구역 내 대북 전단 살포 관계자의 출입이나 대북전단 등 관련 물품의 준비, 운반, 살포, 사용 등이 모두 금지돼 해당 단체의 전단 살포가 사실로 밝혀질 경우 이들은 도의 행정명령이 발효된 파주시에서 전단을 살포한 것으로 행정명령 위반자가 된다.

 

위와 같은 행정명령 위반자는 특사경에 의한 형사입건이 가능하며 재난 등 안전관리기본법 제41(위험구역의 설정) 및 제79(벌칙)에 따라 1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해진다.

 

경기도는 지난 22일 밤 자유북한운동연합(대표 박상학), 순교자의 소리(대표 폴리현숙), 큰샘(대표 박정오), 북한동포직접돕기운동 대북풍선단(대표 이민복) 4개 대북전단 살포단체를 사기·자금유용 등의 혐의로 경기도북부지방경찰청과 서울특별시지방경찰청에 수사 의뢰했다.

 

이에 앞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2일 경기도의회 도정질의 답변을 통해 대북전단 살포 행위와 이를 막으려는 공권력에 저항해 위해를 가하겠다고 협박하는 단체 등에 대해 자금 출처와 사용 내용, 활동계획 등에 대한 수사를 요청하고 조사해 책임을 묻겠다고 대응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