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염태영 시장, “수원·화성 경계조정 지역 주민 불편 없도록 빈틈없이 준비해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염태영 시장, “수원·화성 경계조정 지역 주민 불편 없도록 빈틈없이 준비해야”

7월 24일 수원 망포동 일원과 화성시 반정동 일원 행정경계조정령 시행
기사입력 2020.06.28 14:1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염태영 시장, “수원·화성 경계조정 지역 주민 불편 없도록 빈틈없이 준비해야” 1.jpg

 

[경인통신=한정민 기자] 염태영 수원시장은 수원시·화성시 행정경계 조정으로 행정구역이 바뀌는 주민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행정경계 조정이 시행되기 전까지 만반의 준비를 해 달라고 지시했다.

 

염태영 시장은 지난 26일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 ‘7월 중 확대간부회의에서 “724일 행정경계조정령이 시행되면 주민 550여 명이 수원시로 편입된다주민들이 혼란을 겪지 않도록, 행정경계조정 사실을 적극적으로 홍보하라고 말했다.

 

행정안전부가 상정한 경기도 수원시와 화성시의 관할구역 변경에 관한 규정이 지난 616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되고, 23일 공포되면서 수원시 망포동 일원과 화성시 반정동 일원의 불합리한 행정경계 조정이 눈앞으로 다가왔다. 724일 경계조정령이 시행되면 행정경계 조정이 완료된다.

 

수원시와 화성시는 수원 망포동 일원과 화성시 반정동 일원을 동일면적(198825)으로 교환할 예정이다. 행정경계 조정이 이뤄질 지역은 경계가 기형적이다. 화성시 반정동 일부가 ‘n’자 형태로 신동지구 안으로 깊이 들어와 있어 삼면이 수원시에 둘러싸여 있다.

 

수원시는 지난 2013년 의왕시, 2019년 용인시와 불합리한 행정경계 조정에 성공한 바 있다. 화성시와 행정경계 조정은 수원·용인 행정경계 조정에 이어 주민이 거주하는 시 지역 행정구역이 조정된 두 번째 사례다.

 

염태영 시장이 주재한 이날 ‘7월 중 확대간부회의는 김수현 전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인세종대 교수의 소통경연과 정책토론 등으로 진행됐다.

 

김수현 교수는 코로나19 시대의 의미와 지방정부의 역할이라는 주제의 강연을 통해 코로나19 대응은 방역 전선에서 시작돼 경제전선으로 이어지고 있다이제는 사회 안전망을 강화하는 사회 전선으로 넘어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교수는 우리나라의 사회 안전망은 아직 불안한 부분이 있다코로나19 방역의 최전선에 있는 지방정부는 이제 사회 전선에 투입할 부대를 편성해 다가올 위기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한 뒤 지방정부는 코로나19 이후 어려움을 겪는 시민을 찾아가 돌보고, 필요한 지원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교수는 이어 중앙정부가 지방정부를 동반자가 아닌, 지시하면 이행하는 곳으로 생각한다면, 문제가 된다중앙정부가 지방정부의 역할을 제대로 이해하고, 지방정부의 재량권을 확대하는 데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