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경기도, ‘이제는 바다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경기도, ‘이제는 바다다!’

3일 ‘이제는 바다다’ 추진상황 보고회 개최...7~8월 집중 현장점검·단속 추진
기사입력 2020.07.04 21:2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청정바다.jpg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경기도가 청정계곡에 이어 깨끗한 바다를 도민에게 돌려주기 위한 작업에 돌입했다.

 

불법 파라솔 영업, 불법시설물, 불법어업 등 바닷가 불법행위 특별단속에 대한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7~8월 대대적인 현장점검과 단속을 벌이기로 했다.

 

도는 지난 3일 경기도청에서 김희겸 행정1부지사 주재로 관련부서 실국장과 화성안산시흥김포평택 등 5개 연안 시 부시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제는 바다다추진상황 보고회를 개최하고 불법 파라솔 영업, 불법시설물, 불법어업 등 바닷가 불법행위 특별단속에 대한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7~8월 대대적인 현장점검과 단속을 벌이기로 했다.

 

이번 보고회는 지난달 26일 김희겸 부지사가 화성시 제부도에서 깨끗한 경기바다 만들기지역주민 간담회를 열어 해수욕장 파라솔 불법어업 단속 계획을 밝히고, 1회 추진상황 보고와 21회 현장 간담회를 약속한 데 따른 것이다.

 

김 부지사는 바다에서 일어날 수 있는 각종 불법행위에 대한 강력한 단속뿐만 아니라 홍보, 지원대책 등 다방면에서 계도가 이뤄져야 지속적이고 실효성 있는 깨끗한 경기바다 만들기가 완성될 것이라며 관련부서와 해당 시의 협조를 당부했다.

 

보고회는 해수욕장 불법 파라솔 영업 단속 포구 불법시설물 단속 불법어업 단속 레저선박 불법낚시 해안가 쓰레기 수거 등 크게 5가지 사안으로 진행됐다.

 

도는 매년 7만 여명이 찾는 비지정 해수욕장인 화성 제부도, 궁평리와 안산 방아머리에 파라솔을 설치하지 못하도록 이달부터 주중 1회 이상, 주말에는 매일 도-시군 합동점검을 하고 8월부터는 도와 특사경, 시군이 합동단속을 벌일 방침이다.

 

도는 불법행위 근절 홍보와 함께 주민설명회를 열고 어촌계 대상 공문을 발송했으며 7~8월 합동점검과 단속을 이어나갈 계획이며, 불법어업과 관련해서는 820일까지 국화도, 풍도 등에서 어린물고기 포획이나 허가 이외 어구를 사용하는 등의 불법어업을 단속하고, 포구내 정박어선과 불법수산물 유통도 중점 단속할 방침이다.

 

이밖에 레저선박 불법낚시에 대해 해경과 협조해 현장단속을 추진하며, 해양 쓰레기 수거처리와 항포구 지킴이 사업도 지속 운영할 계획이다.

 

지난해부터 계곡 불법시설물과의 전쟁을 벌여온 이재명 지사는 지난 달 6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계곡에 이어 바다를 도민 여러분 품으로 돌려드리겠다며 바다에서 일어나는 불법행위에 대해 적극적인 대응을 지시한 바 있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