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꼼수’ 불법 사무실 운영 건설업체, 경기도에선 ‘안 통해!’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꼼수’ 불법 사무실 운영 건설업체, 경기도에선 ‘안 통해!’

공사 수주에 급급해 서류로만 법적기준을 맞추는 일부 건설업체들에게 ‘일벌백계’될듯
기사입력 2020.07.06 20:2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경기도가 불법 증축 건축물을 사무실로 등록한 S건설사에게 내린 영업정지 처분이 정당하다는 행정소송 결과가 나왔다.

 

등록지 변경이라는 꼼수도 무산시킨 판결이라는 점에서 공사 수주에 급급해 서류로만 법적기준을 맞추는 일부 건설업체들에게 일벌백계가 될 전망이다.

 

6일 경기도에 따르면 S사는 건설업 등록기준을 어긴 혐의로 지난해 10월 경기도의 사전단속에 적발돼 영업정지 처분을 받았다.

이 회사는 약 18000만 원 규모의 도 발주 공사에 응찰해 개찰 1순위였던 업체다.

 

건설산업기본법에 따르면 건설업체는 건설기술자들이 상시 근무할 수 있도록 건축법 등 법령에 적합한 건물을 사무실로 운영해야 한다.

 

S사는 불법 증축된 사무실은 12일만 사용했고, 적발 직후 바로 타 시군으로 등록지를 이전해 위법성을 해소했다고 주장, 도의 행정처분은 사실오인 등 재량권 남용이라며 지난해 12월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도는 건설업 등록서류, 채용공고 등의 자료를 면밀히 검토, 이 같은 주장과 달리 S사가 불법 증축 사무실을 무려 15개월간이나 사용한 것을 입증했다.

 

이 같은 노력에 법원은 행정처분이 타당하다며 경기도의 손을 들어줬다.

 

도는 앞으로도 불법증축 사무실을 운영한 S사처럼 제대로 된 등록기준을 갖추지 못한 업체에 대해 엄정한 조치를 취해 건설업 페이퍼컴퍼니의 뿌리를 완전히 뽑겠다는 계획이다.

 

불법증축 외에도 자동차 관련 시설, 산업시설, 영업시설, 단독·공동 주택 등을 용도변경 절차 없이 건설사 사무실로 사용하는 사례와 지식산업센터 관리권자 승인 없는 임대받는 사례 등도 예외가 없다는 입장이다.

 

이재명 지사는 이번 단속 사례처럼 부실공사, 예산낭비, 업무과중, 건설비리의 온상인 페이퍼컴퍼니에 대한 단속은 예외가 없다앞으로도 위법 행위로 각종 불공정 이익을 취하는 업체들을 근절해 공정한 건설산업 환경을 만드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도는 지난해 10월부터 도 발주 건설공사 낙찰 대상자를 대상으로 건설산업기본법에 의거한 등록기준 미달, 무등록자 재하도급, 기술인력 미충족 등 위법행위를 면밀히 조사해 낙찰자 결정에 반영하는 사전단속을 실시하고 있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