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염태영 최고위원 후보 “약속을 지키는 일이 어떻게 오만이겠습니까?”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염태영 최고위원 후보 “약속을 지키는 일이 어떻게 오만이겠습니까?”

염 후보, 부동산 3법통과를 둘러싼 당 내 비판에 대해 날카롭게 대립각 세워
기사입력 2020.07.30 22:3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noname01.png
염태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수원시장)가 부동산 3법통과를 둘러싸고 당 일각에서 제기된 비판에 대해 반박하고 더불어민주당의 부동산 3법 입법에 대한 일련의 진행과정에 대해 강한 지지를 표명했다.

 

염태영 후보는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노웅래 후보의 30일 오전 인터뷰 기사를 링크한 후 정치란 국민과의 약속을 이해하는 과정입니다. 우리 당은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움직이고 있다고 언급한 후 부동산 가격폭등을 막기 위해 부동산 3법을 제정하고 빠른 입법처리를 진행하는 것이 다수결의 폭력입니까?”라고 물었다.

 

염 후보는 이어 선거과정에서 국민들에게 내놓은 약속을 지키는 것이 정치인의 역할이라며 우리가 이뤄야 할 협치는 그릇된 몽니를 받아주고 사익을 추구하는 부동산 투기론자들의 말에 끌려가는 것이 아니다라며 국민들의 뜻을 헤아리고 법과 제도를 만들어 책임을 지는 것이 진정한 협치라고 부동산 3법의 빠른 처리에 대한 지지의사를 밝혔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여의도 정치의 틀을 넘어 살아있는 국민들의 목소리를 빠르게 반영해야 한다최고위원에 도전하는 이유는 이러한 풀뿌리정치의 실현을 위해 서라고 주장했다.

 

이러한 염태영 후보의 발언은 당 내 일각에서 이번 부동산 3법 입법과 국회 원 구성 과정에서 불거진 비판발언에 대해 대립각을 세움은 물론 실제 행정 현장에서 국민들이 느끼는 부동산 문제에 대해 체감하고 있는 행정가로서의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보인다.

 

염태영 최고위원 후보는 현 3선 수원시장으로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표회장을 겸하고 있으며, 노무현 대통령시절 청와대 비서관을 역임하고, 현재 문재인 정부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위원,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