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김홍장 당진시장, 서부두 매립지 현장방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김홍장 당진시장, 서부두 매립지 현장방문

신평-내항 간 연결도로, 매립지 현장검증 등 점검
기사입력 2020.09.04 23:5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서부두매립지 현장방문 (1).JPG

 

[경인통신=이만휘 기자] 충남도 당진시는 4일 충청남도와 함께 당진·평택항 서부두 매립지에서 신평-내항간 연결도로 추진상황 등 서부두 일원의 당면사업을 점검하고 이를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당진·평택항은 국가관리 무역항으로 전국항만기본계획에 따라 국가에서 주도적으로 개발하는 항만이다.

 

이를 당진시 신평면과 잇는 신평-내항 간 연결도로 또한 전국항만기본계획에 반영돼 국가에서 추진하는 사업으로, 지난 201812월 기본설계 용역에 착수해 현재 진행 중에 있으며 내년에 실시설계에 들어갈 예정이다.

 

 신평-내항 간 연결도로가 개설되면 서부두 진입거리 단축을 통해 물류비용을 절감함으로써 항만경쟁력을 확보하고, 서해대교 재난상황 발생 시 우회도로망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

 

이날 현장점검에는 양승조 충청남도지사와 김명선 충청남도의회 의장, 충남도계 및 당진땅 수호 범시민대책위 김종식·천기영·박영규·이봉호·김범석 공동위원장 등이 참석해 서부두 매립지 관할권에 대한 내용도 함께 논의했다.

 

당진·평택항 매립지는 행정안전부 장관의 결정에 대한 취소소송이 진행 중인 곳으로 머지않아 대법원의 현장검증이 있을 예정이다.

 

당진시 관계자는 최근 광양항, 인천항, 부산항의 항만관계자 설문조사 결과 등을 보면 배후지 교통연계 수송 용이성이 항만발전을 위해 중요한 요인임을 알 수 있다신평-내항간 연결도로는 국가항만인 당진·평택항의 항만경쟁력 확보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국가인프라 시설로, 서부두 매립지의 관할이 어디인지와 상관없이 국가발전을 위해 신속히 추진되어야하는 사업이라고 말했다.

 

서부두매립지 현장방문 (3).JPG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