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경기도, 내년부터 여성청소년 생리용품 구입비 지원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경기도, 내년부터 여성청소년 생리용품 구입비 지원

도, 만 11~18세 대상. 1인당 13만원씩 48만6000명 혜택 추진
기사입력 2020.09.14 16:2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경기도가 시군과 협력해 내년부터 도내 모든 여성청소년에게 생리용품 구입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도는 14일 여성청소년 생리용품 지원사업 계획을 마련해 시군과 협력해 여성 청소년 1인당 월 11000, 132000원의 보건위생물품 구입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여성청소년에 대한 보건위생물품 지원사업은 2016년 이른바 깔창생리대사건을 계기로 같은 해 시작돼 기초생활수급권자, 법정차상위계층, 한부모 가족지원 대상자 가운데 만 11~18세 여성청소년이 정부로부터 1인당 연 132000원을 생리용품 구입비로 지원받고 있다.

현재 경기도에서 정부 지원을 받는 여성청소년은 모두 24000여명이다.

 

도는 도 전체 여성청소년 51만 명 가운데 이들을 제외한 나머지 486000명에게 생리용품 구입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생리용품 구입비용 지원사업에 동참하는 시·군에 대해 총 사업비의 30% 범위 내에서 도비를 지원할 방침이다. 도는 전 시군이 참여할 경우 내년에 총 640억 원의 재원이 투입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도는 이달 중 세부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보건복지부에 사회보장제도 신설 협의를 요청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13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경기도가 여성청소년 생리용품 지원사업을 시작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하고 사업 추진 의지를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깔창 생리대를 언급하며 어린 마음이 어땠을까 짐작하면 아직도 가슴이 시리다. 이 때문에 성남시에서 생리대 지원을 시작했었다지금은 많은 기초 지방정부가 저소득층 여성청소년 생리용품을 지원하지만 기초생활수급권자 등 어려운 청소년에게만 선별 지원한다는 낙인효과 때문에 상처받고 꺼리는 학생도 많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어 그래서 여주시가 시행중인 여성청소년 무상생리대보편지원사업은 의미가 크다여주시 모범사례가 경기도 전역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도 정책으로 채택해 이 정책을 시행하는 모든 시군에 도비를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주시에서 시작해 경기도로 확산된 이 사업이 빠른 시간 안에 전국으로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경기도와 각 시군이 여성청소년 여러분 삶의 작은 지지대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