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유아용품 중 피해구제 신청이 가장 많은 품목은 ‘완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유아용품 중 피해구제 신청이 가장 많은 품목은 ‘완구’

상담 3만3000여건, 약 2700건 피해구제 신청...어린이 완구, 아동복, 유아용 식생활용품 순
기사입력 2020.09.21 23:4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이원욱.jpg
이원욱 국회의원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유아용품 중 피해구제 신청이 가장 많은 품목은 어린이 완구라는 결과가 나왔다.

 

이원욱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화성 을)이 한국소비자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유아용품 관련 소비자민원 접수와 처리 현황 자료에 따르면최근 5년간 3만3875건의 상담이 이뤄졌으며, 2696건이 피해구제 신청으로 이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유아용품 피해구제 신청 중 1089(40.4%)에 대해서는 환급 조치가 이뤄졌으며, 교환이나 수리·보수 조치에 이른 경우는 317(11.8%)으로, 이는 피해구제 신청 유아용품 중 절반 이상의 상품에서 실제 하자가 있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유아용품 중 피해구제 신청이 가장 많은 품목은 어린이 완구로 지난 7월 기준 271건의 신청이 있었으며, 이는 2019년 동일 품목 피해구제 신청 전체 238건 대비 13.8%, 5년 평균 197건 대비 37.6% 높은 결과다.

 

어린이 완구 품목의 상담이나 피해구제 증가는 코로나19로 부모가 유아와 가정에서 지내는 시간이 상대적으로 길어졌기 때문에 실내 활동을 위해 장난감을 구매한 경우가 많아졌기 때문일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원욱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해 아이들이 야외활동을 하기 어려워 안타까운 상황인데, 자녀들을 위해 구매한 장난감마저 하자가 많게 되면 부모의 입장에서 겪는 상심이 매우 클 것이라며 유아들은 어른으로부터 마땅히 보호받아야 하는 세대인 만큼 유아용품을 생산 판매하는 분들은 보다 세심한 주의와 배려를 요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의원은 이어 소비자원 역시 적극적인 상담을 통해 피해구제를 받을 수 있는 소비자를 찾고 이들에게 충분한 서비스가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