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경기도, 특허청·대한변리사회와 공동협력...중소기업 지식재산 보호 위해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경기도, 특허청·대한변리사회와 공동협력...중소기업 지식재산 보호 위해

도, 19일 기술탈취·유출 피해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특허청ㆍ대한변리사회와 공동협력키로
기사입력 2020.11.19 23:4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이재명+경기도지사와+김동수+엠에이티플러스+대표이사.jpg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김동수 엠에이티플러스 대표이사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경기도가 중소기업 지식재산 보호를 위해 특허청, 대한변리사회와 협력해 기술탈취·유출 예방과 피해기업 구제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9일 경기도청에서 김용래 특허청장, 홍장원 대한변리사회장과 이 같은 내용의 중소기업 기술탈취 근절과 지식재산 보호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이들 기관은 중소기업의 영업비밀, 아이디어 등 기술의 탈취·유출 예방 및 피해기업 구제에 적극 협력하고, 중소기업의 지식재산권 침해예방과 해외 분쟁대응을 공동 지원하며 지식재산 분쟁 현황 실태조사도 함께 하기로 했다.

 

이밖에도 특허청 지식재산특별사법경찰에 대한 경기도의 협력 강화, 중소기업의 지식재산공제 가입을 위한 협력 등도 포함됐다.

 

이재명 지사는 우리사회가 불법에 대해 너무 관대해 기술탈취나 경영성과 탈취에 있어 적발도 미미하고 처벌과 배상도 미약해 근절이 안 되는 것 같다기술탈취나 단가 후려치기 같은 중소기업의 경영성과를 탈취하는 행위는 동기를 사라지게 해 혁신을 가로막게 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어 혁신을 보장하고 사람들이 기술혁신의 결과를 취득할 수 있게 해줘야 산업경제도 더 발전한다징벌대상을 확대하고 형량처벌을 강화해 한번 걸리면 회사가 망한다는 사회분위기가 만들어져야 실제로 (기술 탈취)행위근절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용래 특허청장은 경기도는 우리나라 중소기업의 수출이 가장 많은 지역으로 특허와 디자인도 가장 많이 등록돼 있다경기도가 앞으로 대한민국 경제를 이끌어가기 위해서는 중소기업들의 기술을 보호하고 기술이 제 가치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특허청도 기술탈취 예방활동을 더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홍장원 대한변리사회장은 중소기업을 실질적으로 보호하고자 한다면 법의 사각지대를 막을 수 있는 합법적인 영역에서 특허를 촘촘하게 설계해야 한다이번 협약식을 계기로 실질적인 보호가 가능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서는 기술유출 피해를 입은 기업대표의 고충을 듣고 정부와 지방정부의 지원 필요성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도 마련됐다.

 

한 기업 대표는 직원의 이직으로 중국 기업에 기술이 유출됐으며 그 기업은 중국에 특허 출원까지 했다중국의 지식재산 보호정책이 특허를 폭넓게 인정해 자국 기업을 보호하고 있기 때문에 중국에 특허등록이 될 경우 막대한 재정적 피해를 입게 된다고 호소했다.

 

이에 이재명 지사는 억울한 탈취 피해자들이 생기지 않도록 구제절차를 적극 지원하겠다해외유출 문제는 근본적인 검토를 더 해 보겠다고 답했다.

 

경기도는 올해 사업비 4억 원을 들여 기업 당 최대 2000만원 한도에서 지원할 방침으로 12월 중 2차 모집 공고를 할 계획이다.

 

단체사진2.jpg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