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최대호 안양시장, 민방위복 대신 ‘조리 복’ 입었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최대호 안양시장, 민방위복 대신 ‘조리 복’ 입었다!

24일, 시청구내 식당에서 공직자 배식봉사...5월까지 ‘온(溫)마음을 더한 행복나누기’릴레이 봉사 진행
기사입력 2021.02.24 23:2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IMG_5565.jpg

 

[경인통신=이순희 기자] 최대호 안양시장이 민방위복을 잠시 벗고 대신 조리 복을 입고, 위생용 모자를 착용했다.

 

24일 점심식사를 위해 시청 구내식당을 찾은 직원들은 깜짝 놀랐다.

이날의 메뉴 떡갈비를 배식하는 조리원이 다름 아닌 시장님!’이기 때문이다.

 

이날 조리복과 고무장화를 신은 채 직접 배식봉사에 나선 최 시장은 점심식사를 위해 식당에 온 700여 명의 공직자들과 위로가 담긴 반가운 눈인사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최 시장은 이날 배식봉사를 시작으로 오는 5월까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각계각층에 ()마음을 더한 행복나누기로 릴레이봉사를 펼칠 계획이다.

 

최 시장은 이날 배식봉사에 이어 3월중에는 자가격리자 위생키트 배달과 함께 안양시의 교통약자 이동지원 차량인 착한수레’1일 운전을 계획하고 있다.

 

또 안양시민대학 개강식에 이어 독거노인 가정을 방문해 청소서비스를 진행하고, 대학일자리센터를 찾아 취업준비생들과의 만남을, 또 지역아동센터 일일 돌봄 교사를 통한 만남까지 예정돼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자신의 sns에서 코로나19 방역에 지쳐있는 공직자 한분 한분을 직접 만나고 싶은 마음에 구내식당 배식봉사를 하게 됐다눈인사를 나눌 때마다 울컥한 심정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최 시장은 이어 큰일을 해내고 있는 직원들에 비하면 작은 봉사이지만 이번 기회를 통해 직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할 수 있어 기뻤다마스크를 벗고 시민과 공직자 모두가 건강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는 날이 얼른 오기를 손꼽아 기다린다고 기대했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