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국내여행객, 지난해 경기도 4500만회 방문. 2년 연속 전국 최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국내여행객, 지난해 경기도 4500만회 방문. 2년 연속 전국 최다

도, 한국문화관광연구원 ‘2020년 국민여행조사’ 결과 분석
기사입력 2021.07.04 19:3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가평+조무락골(계곡).jpg
가평 조무락골(계곡)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지난해 우리나라 국민의 국내 여행 분석 결과 경기도 방문이 4500만여 회로 2년 연속 전국 최다인 것으로 조사됐다.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지난달 30일 공개한 ‘2020년 국민 여행 조사에 따르면 우리 국민이 지난해 경기도를 방문한 국내 여행 횟수는 45496000회로 전국에서 가장 많았다.

2위 강원도 223620002배 이상이다.

 

국내 여행을 숙박과 당일로 나눴을 때 당일 여행 횟수에서 경기도가 3641만회로 전국 최다로, 2위 경상남도 12328000회의 약 3배다.

숙박 여행 횟수에서 경기도는 9085000회 전국 2위로 집계됐으며, 전국 1위는 강원도 14643000회다.

또 전 국민의 여행지별 1인 평균 국내여행 횟수도 경기도가 100회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는데, 이는 국내여행 시 경기도를 평균적으로 한 번은 방문한다는 얘기다.

2위는 강원도 0.49회다.

 

관광객 방문이 지역경제 미치는 영향을 나타내는 ‘1인 평균 지출액에서는 경기도 방문 시 63000원으로 전국 3위였다.

1위는 제주도 81000, 2위는 강원도 74000원이다.

 

이번 조사는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지난해 1년간 만 15세 이상 국민 5400명을 매달 면접 조사하고, 그 결과를 표본으로 삼아 전 국민 수치를 계산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도는 이번 결과를 두고 코로나19로 여행객들의 시선이 국내 여행으로 집중된 가운데 경기도가 우수한 교통 인프라와 다양한 관광자원을 바탕으로 누구나 즐겨 찾는 여행지임을 입증했다고 자평했다.

 

도는 민선 7기 들어 수원 화성, 양평 두물머리, 파주 임진각 등 전통적으로 관광객이 선호하던 관광지뿐만 아니라 권역별 생태관광 거점, 청정계곡 복원, 경기바다 활성화 정책 등을 통해 국내관광 저변을 확대해 왔다.

 

또 장애가 관광에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도내 주요 관광지에 무장애 관광시설을 확충하는 한편, 관광 소비가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주민이 관광정책에 참여하는 공정관광 환경 조성에 집중하고 있다.

 

최용훈 경기도도 관광과장은 경기도는 전통적으로 인기가 많은 국내 여행지라며 특히 청정계곡과 경기 바다는 경기도에서만 만날 수 있는 새로운 관광명소로, 코로나 시대 계곡과 바다에서 안전한 관광을 즐길 수 있도록 콘텐츠, 이벤트, 관광 정보를 더욱 알차게 채워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도는 코로나19 방역 우수국가 간 관광을 허용하는 트래블 버블(Travel Bubble)’ 시행을 앞두고 여행업계와 협업체계를 구축하는 등 선제 대응에 나서 내국인뿐만 아니라 외국인 유치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