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윤경선 수원시의원, LH, 수원시에 1만여 명 주민 서명부 전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윤경선 수원시의원, LH, 수원시에 1만여 명 주민 서명부 전달

윤 의원, 주민대책위와 LH, 수원시 만나 서수원IC, 호매실ic 개선 등 도로교통망 개선 촉구
기사입력 2021.10.20 23:2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윤경선 의원과 주민 대책위, LH, 수원시 만나 서수원lC,호매실IC 개선 등 도로교통망 개선 촉구(1).JPG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경기도 수원시의회 윤경선 의원(진보당, 금곡·당수·입북동)서수원 도로교통망 개선 주민 대책위원회20일 서수원 도로교통망 개선을 위해 LH와 수원시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진행하고 1만여 명의 주민 서명부를 전달했다.

 

주민 모임에서 출발한 주민 대책위는 11명의 자문위원과 10개의 서수원지역의 단체가 참여하고 있으며, 그동안 매주 주말 거리에서 서명운동을 진행하는 등 아파트 단지 차원에서 집단적인 서명운동을 벌이기도 했다.

 

주민대책위는 지난 2011년 금곡동과 호매실동 일원에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면서 2만여 가구, 55000여 명의 인구가 늘었지만 LH와 수원시가 도로교통대책을 제대로 수립하지 않아 교통지옥을 겪고 있다며 이를 개선하기 위한 주민서명을 진행했다.

 

금곡동, 입북동, 당수동 등 서수원 주민들은 서울이나 안산, 봉담 등 인근 지자체로 출근하기 위해 아침마다 심각한 교통체증을 겪고 있으며, 과천·의왕 고속도로로 진입하는 서수원 IC, 호매실 IC 주변이 혼잡하고 상습적으로 정체를 빚고 있다.

 

주민 대책위는 올해 서수원 광역 교통 대책 밑그림이 그려지는 시기인 만큼, LH와 수원시가 10년 묵은 교통체증을 해소할 수 있는 획기적인 대책을 내놔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윤경선 의원은 호매실 택지지구가 들어설 때 LH와 수원시는 사통팔달을 약속했다. 그러나 지금 어떤가? 서수원 주민들은 아침저녁으로 많은 고통과 불편을 겪고 있다지금이야말로 당수 1·2지구가 들어서는 것에 맞춰 서수원 도로교통망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이어 현재의 교통체증을 해결하기 위해 신분당선 조기 착공과 당수지구 내 지하철역 신설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강학순 금곡동 강남아파트 입주자대표 회장은 간담회에 주민 대표로 참가해 서수원 주민들은 아침마다 교통지옥을 겪는다이번만큼은 시원하게 뻥 뚫린 도도교통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LH와 수원시 관계자들은 서수원 주민들이 겪는 고통에 공감하며, 주민들이 요구하는 내용이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