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경기도교육청, 11월부터 선배동행으로 교육회복 지원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경기도교육청, 11월부터 선배동행으로 교육회복 지원

선배가 후배 일상 챙기며 상담ㆍ교류 지속
기사입력 2021.10.21 15:3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021 경기도교육청, 11월부터 선배동행으로 교육회복 지원(사진1-포스터1).jpg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경기도교육청이 11월부터 중고등학생 교육회복을 지원하는 선배동행제를 시행한다.

 

선배동행제는 도내 초고등학교 가운데 한 학교 이상 졸업한 성인이 선배동행자가 되어 재학생인 후배동행자의 일상을 챙기고 고민을 들어주며 조언하는 개별 상담체제로 전국 시도교육청 가운데 경기도교육청만 추진하는 교육회복 프로그램이다.

 

각 학교는 선배와 관심분야, 진로, 가정, 학교생활 고민을 함께 나누고 정서 교감을 원하는 학생들의 신청을 받아 적정한 선배동행자를 선발위촉해 상호 연결하고, 심층상담이 필요한 경우는 담임교사와 전문상담교사를 연계한다.

 

상담은 SNS(누리 소통망 서비스)나 메타버스(가상확장세계)를 이용해 월 20회 이상 진행한다.

 

경기도교육청은 선배동행제를 내년 2월까지 중2와 고1 학생을 우선 대상으로 시행하되, 다른 학년 학생들이 희망할 경우 후배동행자를 확대하도록 했다.

선배동행을 원하는 도내 중고등학생은 학교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선배동행자를 연결받을 수 있으며, 도내 초고 가운데 한 학교 이상 졸업한 사람으로 도내 중고등학교의 선발공고를 참고해 지원하면 된다.

 

선배동행자는 한 학교에서 1명에서 5명까지 후배동행자 연결이 가능하며 한 달에 20회 이상 활동을 진행하면 봉사활동 실비 20만 원을 받게 되고, 선배동행자는 2개 학교까지 활동할 수 있다.

 

도교육청은 내년 2월까지 선배동행제 운영 결과와 현장 의견을 수렴해 2022학년도 선배동행제 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김범진 경기도교육청 학교정책과장은 코로나19로 학생들이 가정에 머무는 시간이 늘었지만 핵가족화, 맞벌이 가정 증가로 가족과 대화하고 교류할 수 있는 상황은 오히려 줄었다선배동행제는 비대면 대화에 익숙한 학생들에게 확장된 가족을 만들어줌으로써 선배와 후배가 함께 성장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213월 질병관리청이 발표한 ‘2020 청소년건강행태조사에서 설문에 참여한 경기도 중고등학생의 26.8%‘2주 내내 우울감을 경험한다고 답했으며, 평소 스트레스를 대단히 많이또는 많이느낀다고 답한 도내 중고등학생도 35.8%에 달했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