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화성시, 무상교통으로 도시에 생기를 불어넣어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화성시, 무상교통으로 도시에 생기를 불어넣어

무상교통 도입 1년 만에 총 인구 대비 29%...어린이‧청소년 이용객의 54.3%가 무상교통으로 버스 이용
기사입력 2021.11.08 13:3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진1-2. 화성시 무상교통 (1).JPG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모두가 반신반의했던 경기도 화성시 무상교통이 도입된 지 1년이 흘렀다.

 

도입 초기 만 7세부터 18세까지였던 대상은 만 65세 이상 어르신과 만 19세부터 23세 청년까지 확대되며 총 인구의 29%가 무상교통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주위의 관심도 뜨겁다.

수도권 최초였던 화성시 무상교통을 벤치마킹하려는 지자체들의 관심이 이어졌으며, ‘대한민국 지방자치 정책대상에서 최우수상을 받기도 했다.

 

화성시가 아주대학교에 의뢰한 화성시 무상교통사업 성과평가 용역중간보고서에 따르면 무상교통을 이용한 어린이청소년 이용객 86.7%가 만족한다고 답했다.

 

또 이용객 중 54.3%는 이전에 버스를 이용하지 않았다고 답해, 무상교통이 청소년기부터 대중교통 이용습관을 형성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지난 1년간 누적인원 148752명에게 188800만 원의 교통비가 지급됐으며, 월평균 지급액은 청소년 11000, 어르신은 16000원으로 집계됐다.

 

사진1-1. 화성시 무상교통.JPG

 

하지만 시는 그 이상의 가치가 있다고 봤다.

 

무상교통비를 지원 받은 시민의 55%65세 이상 노령층으로, 예전에는 이용하기 어려웠던 문화와 교육, 체육, 취미활동까지 언제든지 손쉽게 참여할 수 있게 됐으며, 이동권의 보장이 자연스럽게 삶의 만족도를 높이게 된 것이다.

또 보고서에 의하면 무상교통으로 교통비 부담을 덜어낸 어린이청소년의 지출이 오히려 33.1% 증가했다. 늘어난 지출의 92.4%는 관내에서 소비됐다.

 

무상교통이 더 많은 계층으로 확대된다면 지역경제에 얼마나 보탬이 될지 예상되는 대목이다.

 

해마다 심각해지는 기후위기로 전 세계가 온실가스 저감 필요성에 한목소리를 내고 있는 가운데, 화성시의 대담한 정책이 기후위기를 이겨내고 지속가능한 도시로의 비전을 보여주고 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기존에 경제성의 논리로 운영되던 대중교통을 시민 이동권 확보로 바라보자 모든 게 달라졌다누구나 원하는 곳으로 자유롭게 이동하고 더 넓어진 생활권에서 삶을 향유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