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수원시의회 복지안전위원회, 소관부서 행정사무감사 진행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수원시의회 복지안전위원회, 소관부서 행정사무감사 진행

기사입력 2021.11.23 15:3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수원시의회 복지안전위원회, 소관부서 행정사무감사 진행

 

[경인통신=한정민 기자] 경기도 수원시의회 복지안전위원회는 23일 상임위 회의실에서 복지여성국 여성정책과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진행했다.

이날 박명규 의원(더불어민주당, 정자1·2·3동)은 “가족여성회관의 자격증, 취·창업 과정 수료인원에 비해 실제 자격취득이나 취·창업에 성공한 인원이 거의 없다”며 “프로그램 수료 이후에도 일자리 연계 등 네트워크를 구축해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이미경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영통2·3·망포1·2동)은 여성문화공간 휴센터 공간이 제한적으로 활용되고 있는 실정에 대해 아쉬움을 표하며, “발달장애인 부모 등 휴식을 필요로 하는 많은 시민들이 힐링할 수 있는 공간으로 활성화될 수 있도록 고민해 달라”고 제안했다.

조미옥 의원(더불어민주당, 금곡·입북동)은 “대다수의 직업전문교육 프로그램은 보여주기식에 불과하다”며 “선택과 집중을 통해 시대에 맞는 프로그램을 적용해 실질적으로 취업에 도움이 될 수 있게끔 운영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원찬 의원(국민의힘, 지·우만1·2·행궁·인계동)은 “여러 부서에서 중복되는 사회복지 사업은 시민 혼란과 예산 낭비를 야기한다”며 중복·유사 사업에 대한 개념 정립과 기준 마련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박태원 의원(국민의힘, 평·호매실동)은 “사회복지 위탁운영 협약 내용 중 ‘분쟁이 생겼을 때 위탁자의 해석에 따른다’ 부분은 갑질에 가깝다고 생각한다”며 “내용 전반에 공정성을 기할 것”을 요청했다.

최영옥 의원(더불어민주당, 원천·영통1동)은 “정리수납, 초등돌봄 등 사회가 필요로 하는 다양한 직군들이 생겨나고 있는 만큼 사회적 인식의 터닝이 중요하다”며 “직군 발굴에 힘써서 교육부터 일자리까지 연계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역할을 다할 것”을 주문했다.

조명자 의원(더불어민주당, 세류1·2·3·권선1동)은 “만18세 미만 한부모들은 미성년자라 기초생활수급자가 되지 못하는 사각지대에 내몰리고 있다”며 “면밀하게 살펴서 실태를 파악하고 지원 방안을 마련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복지안전위는 오후에는 복지여성국 노인복지과, 안전교통국 도시교통과·대중교통과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이어갔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