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5(금)
 
경민선 교수.jpg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산부인과 경민선 교수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1990년대까지 여성암 1위였던 자궁경부암은 조기 검진과 예방백신 접종이 확대되며 추이가 감소하고 있다.

 

반면 사망률은 높지만 발생률은 낮은 암으로 알려졌던 난소암 환자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며 대표적인 여성암으로 여성들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산부인과 경민선 교수가 ‘2019년 국가암등록사업 연례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난소암(C56)으로 새롭게 진단받는 환자가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난소암 신규환자는 20102071명에서 20192888명으로 39.4% 증가했으며, 같은 기간 자궁경부암(C53) 신규환자는 20104018명에서 20193273명으로 18.5% 감소했다.

 

특히 2019년 난소암 사망률은 42.7%로 다른 여성암인 유방암 10.6%, 자궁경부암 27.4%, 자궁체부(자궁내막)10.9%에 비해 매우 높았다.

난소암은 초기에 진단되면 생존율이 85~95%로 높지만 조기발견이 어렵기 때문에 이처럼 높은 사망률을 보인다.

 

실제 2019년 난소암으로 진단된 환자들의 병기는 3기가 1425명으로 49.3%를 차지해 가장 높았고, 1748(25.9%), 2530(18.4%), 4185(6.4%) 순이었다.

 

난소암을 조기에 발견하기 위해서는 평소 난소암에 대해 정확히 알고 이상증상이 있을 경우 검사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산부인과 경민선 교수에게 난소암에 대한 오해와 진실에 대해 알아봤다.

 

폐경 이후에는 난소암 걱정 안 해도 되는지?

난소는 자궁의 좌우에 1개씩 존재하는 여성의 생식기관으로 난자를 저장하며, 임신이 가능하도록 만드는 호르몬을 분비한다.

난소암은 난소에 발병하는 암이기 때문에 난소의 기능이 저하되는 폐경 이후에는 난소암에 걸릴 위험이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으나 실제로는 폐경 이후에 난소암의 발생확률이 증가한다.

 

2019년 난소암 신규환자 중 폐경 이후인 50대와 60대 난소암 환자 수는 1408명으로 전체의 49%를 차지해 전체 난소암 환자 중 절반 이상이 폐경 이후에 발병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난소암의 여러 위험인자 중 연령증가와 관련이 있을 것으로 분석된다.

 

반대로 젊은 여성의 경우에도 난소암에 걸릴 확률이 희박하다고 알고 있는 경우가 많은데, 최근에는 20대의 비교적 젊은 여성에게서도 발병률이 늘어나는 추세다.

2019년 난소암 신규환자 중 20대 이하 환자의 비율은 6%로 안심할 수 없는 수치다.

 

유방암에 걸렸다면 난소암에 걸릴 확률도 높은지?

난소암의 발병원인은 아직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BRCA 유전자 변이가 있는 경우 난소암 발생확률이 높아진다.

BRCA 유전자 변이는 난소암과 함께 유방암 발생확률도 최대 80%까지 높이며, 상염색체 우성방식으로 유전되기 때문에 부모가 BRCA 유전자 변이를 가지고 있는 경우 50% 확률로 형제자매, 자녀 각각 유전자 돌연변이를 가질 가능성이 있다.

때문에 가족 중 BRCA 유전자 변이가 있다면 BRCA 유전자 변이 검사를 받도록 권고한다.

 

유전자 변이 검사라는 용어 때문에 부담을 가질 수 있지만 간단한 혈액검사만으로 확인이 가능하기 때문에 고위험군에 해당하는 경우 난소암을 조기에 진단 및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이다.

 

난소암은 초기에는 증상이 거의 없어 발견이 어렵다.

병기가 진행되면서 종양이 커지고 복수가 발생하며 증상이 나타나지만 이마저도 위장장애, 소화불량, 복부팽만 등 비특이적인 소화기계 증상이어서 난소암으로 판단이 어렵다.

이로 인해 난소암 환자 중에는 복부비만으로 생각하고 다이어트를 하거나, 소화기내과 진료만 받다가 진단이 늦어지는 경우가 종종 있다.

 

경민선 교수는 정기적인 산부인과 검진이 중요한 이유도 바로 이 때문이라며 음식섭취와 무관하게 복부팽만이 나타나고 허리둘레가 증가하며 하복부 불편이나 골반통이 있는 경우 난소암을 포함한 산부인과 질환을 의심해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난소암 수술 받으면 임신은 불가능 한가

난소암의 일차적인 치료법은 수술과 항암화학요법이다.

먼저 암조직을 제거하고, 주변 조직으로 암이 퍼진 경우에는 가능한 한 모든 암조직을 제거한다.

진행된 난소암의 경우 양쪽 난소는 물론 나팔관, 자궁까지 적출해야 하지만 초기 난소암의 경우 임신을 원하는 경우에 한해서 한쪽 난소만 제거하는 것이 가능하다.

난소암 수술은 기본적으로 자궁과 양쪽 난소와 난관을 모두 적출해야 하지만 환자가 임신능력을 유지하길 원하고 난소 외부로까지 암이 퍼지지 않은 것이 확실하다면 암이 발생하지 않은 쪽의 난소, 나팔관, 자궁을 보존해 가임력을 유지할 수 있다.

 

경민선 교수는 최근 환자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난소암은 조기에 발견해 치료하면 완치율을 크게 높일 수 있다난소암은 질초음파 검사를 통해 진단이 가능하므로 정기적으로 산부인과를 방문해 검진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여성암 사망률 1위 ‘난소암’ 오해와 진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