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5(금)
 
안양시, ‘보청기·틀니 지원’ 공직자 바자회 개최
[경인통신] 안양시는 20일 저소득 어르신의 보청기 및 틀니 지원을 위해 아름다운가게 안양점에서 ‘안양시 공직자 바자회’를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안양시 공직자와 성결재가노인서비스지원센터 봉사자들은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5일까지 가정에서 쓰지 않는 물품을 기증했다.

시는 기증품 8420점을 모아 전날 아름다운가게 안양점에서 기증된 물건을 판매했고, 이 가운데 384명에게 1313점을 판매해 총 570만원의 수익을 얻었다.

시는 10월 노인의 달을 맞아 수익금 전액을 성결재가노인지원서비스센터(센터장 김학정)를 통해 저소득 어르신들의 보청기‧틀니 구입 비용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안양시 관계자는 “보청기와 틀니가 필요하지만 목돈 마련에 대한 부담을 느껴 구입을 주저하는 저소득 어르신들이 많다는 이야기를 현장에서 들었다”며 바자회 배경을 설명했다.

안양시는 올해로 3년째 공직자들의 물품을 모아 판매하는 바자회를 열고 수익금을 어려운 이웃에 기부하고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나에게는 쓸모가 다한 물품으로 어려운 이웃도 돕고 환경보호도 하는 나눔 문화 확산에 앞으로도 안양시 공직자가 솔선수범 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안양시, '보청기·틀니 지원' 공직자 바자회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