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5(금)
 
  • 2일, 시‧공공기관‧사회단체, 박병화 거주 저지 위한 협력 방안 논의...‘강력 성범죄자 화성거주 규탄, 강제퇴거촉구’ 합동집회

1-5. 대책회의 및 집회.jpg

 

[경인통신] 경기도 화성시는 성범죄자 박병화가 화성시에 전입한 것과 관련해 유관기관, 사회단체와 함께 시민 안전대책 마련을 위한 긴급회의를 열었다.

 

2일 봉담읍행정복지센터 대회의실에서 열린 이날 긴급 대책회의에는 정명근 화성시장과 기획조정실장, 자치행정국장, 담당국·과장, 화성도시공사, 문화재단 등 공공기관장, 화성시새마을회, 화성민간기동순찰대 등 19개 사회단체 대표자 6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대책회의에서는 성범죄자 박병화가 화성시에 거주함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안전 문제에 대한 대책과 박병화의 거주 저지를 위한 공공기관과 사회단체간의 협력 방안 등에 대해 논의가 이뤄졌다.

 

화성시는 박병화 거주 인근에 CCTV 설치(15)와 함께 봉담읍 수기리, 안녕동 일원에 보안등 점검과 신규설치에 대한 설명을 진행했다.

 

시는 또 박병화의 거주로 불안해하고 있을 주민들을 위한 대책으로 주야 2개조로 공무원을 배치해 주변 동향 파악과 특이사항을 보고하도록 조치하고 인근 지역 거주민과 학생들의 정서적 불안감 증가에 따른 심리지원을 위해 마음안심버스를 운영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시는 봉담읍 민간 기동순찰대와 해병대 전우회 등 사회단체를 중심으로 지속적인 순찰활동을 강화하는 등의 대책에 협조해 줄 것을 당부하고, 화성도시공사와 여성가족재단 등 유관기관은 사회단체의 안전대책 활동에 대한 지원방안을 모색하기로 협의했다.

 

이외에도 박병화 퇴거를 위한 법적검토와 향후 대응방안에 대해서도 다양한 의견이 모아졌다.

 

1-8. 대책회의 및 집회 (1).jpg

 

이날 대책회의에 참여한 화성시 19개 사회단체는 박병화가 거주하고 있는 곳으로 알려진 봉담읍 수기리 현장으로 이동해 강력 성범죄자 화성거주 규탄과 강제퇴거 촉구합동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서 참가자들은 성명서를 통해 시민의 안전을 박탈한 법무부의 행태에 분노하고 규탄한다성폭행범이 퇴거하는 날까지 투쟁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그러면서 범죄자의 거주 자유는 보장하면서 선량한 시민이 안전하게 살 권리는 왜 보장 받지 못하는가라고 반문한 뒤 반복되는 성범죄자의 거주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책을 마련할 것을 법무부에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화성시, ‘수원발발이 박병화’ 전입에 유관기관·사회단체 긴급 대책회의 열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