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30(월)
 
  • 경기도, 지식재산권 전수조사로 23만9000여건 적발. 3억2000만원 징수·압류

[경인통신] 특허권이나 저작권을 다수 보유했는데도 과태료 낼 돈이 없다는 고액상습 체납자들이 경기도 조사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경기도는 지난 7월부터 10월까지 세외수입 100만 원 이상 체납자 124000여 명을 대상으로 특허청과 한국저작권위원회 협조로 지식재산권 보유 여부를 전수 조사한 결과, 1843(체납액 74억 원)이 등록한 239153건의 지식재산권을 적발하고 압류 등을 통해 32000만 원을 징수했다고 10일 밝혔다.

 

지식재산권이란 인간의 지적 창작물 중에서 법으로 보호할만한 가치가 있는 것들에 대해 법이 부여하는 권리로, 특허권실용신안권 등의 산업재산권과 저작권으로 구분된다. 지식재산권도 재산권 소유가 가능한 재산으로, 직접 사용하거나 다른 사람이 사용하도록 권리를 양도할 수 있다.

 

주요 적발 사례를 보면 이천시 A업체는 2021년부터 경기 불황이라는 이유로 이행강제금 등 1500만 원을 체납했으나 도가 조사를 통해 업체 보유의 상표권 압류를 통보하자 업체는 체납액 전액을 분납하기로 했다.

 

광주 B업체는 회사 자금이 막혀서 어렵다는 이유로 과징금 등 4600만 원을 체납했다가 특허권과 디자인 압류를 통보 당하자 체납액을 전액을 즉시 납부했으며, 의왕시 거주하는 C씨도 도유재산변상금 1500만 원을 체납했다가 특허권 압류 통보에 체납액을 전액 납부했다.

 

이처럼 도의 지식재산권 압류 예고문에 따라 체납자 72명이 체납액 32000만 원을 자진 납부했다.

도는 나머지 인원 중 고질체납자 78(체납액 157000만 원)을 선별해 이들이 보유한 지식재산권 91건을 압류했다.

 

도는 체납자 보유 지식재산권을 압류할 때 압류등록 수수료가 국세청 등 국가의 경우 무료이나 지자체에서는 건당 4만 원~8만 원 정도로 과다해 재정 여건상 효과적이지 않다며, 지난 10월 소관 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와 특허청에 공익을 위한 압류 시 지방자치단체가 지불해야 하는 압류등록 수수료를 면제하도록 건의했다.

 

류영용 경기도 조세정의과장은 이번 압류 대상은 납세 의식이 결여된 고질적 체납자가 대부분이라며 앞으로도 신속한 압류 및 새로운 신 징수 방법을 개발하고, 빈틈없는 체납자 관리로 도내 성실 납세풍토 조성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과태료 낼 돈은 없는데 특허권과 저작권은 보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