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5(금)
 
  • 발산~수면 구간 확장과 정남산단 진입도로 임시개통 등

 

[경인통신] 이권재 오산시장과 정명근 화성시장은 16일 화성시 동탄출장소에서 만나 지방도 만성 교통정체를 해소하기 위해 의견을 모았다.

이날 양 시장은 “인접한 두 도시의 도로교통 소통이 원활해야 교통량 분산이 가능하며 양 도시의 시민들에게 안전하고 불편 없는 교통환경을 제공할 수 있다”며 ‘지방도 310호선 발산~수면구간 확장’ 및 ‘지방도 314호선 정남산업단지 진입도로 벌음교차로 구간 임시개통’에 공감했다

‘지방도 310호선 발산~수면 구간 확장’은 오산시 가장산업단지와 경계인 화성시 정남면 발산리에서 수면리까지 총연장 약 4.1km의 왕복 2차로를 4차로로 확장 및 개량해 상시 정체 구간 해소를 목적으로 한다. 

지난해 경기도에서 도로 건설 계획을 수립했으며, 현재 타당성 조사를 시행 중에 있는 구간이다.

가장산업단지와 시 경계를 함께하고 있는 지방도 310호선 오산시 구간은 출퇴근 시간대 상습정체로 인해 이용자들의 많은 불편을 호소하는 구간으로, 통과교통량이 많아 인근 화성시 구간의 도로 확장이 절실하다.

또 현재 공사 중인‘지방도314호선 정남산업단지 진입도로’는 국지도 82호선과 오산시 벌음동에서 교차하는 도로며, 일부 구간 보상이 늦어져 개통시기가 연기되고 있어 이용자들의 통행 불편이 계속되는 상습정체 구간이다.

시는 공사완료 구간이 임시 개통되면 정남산업단지를 이용하는 차량의 통행 여건이 개선되고 교통량 분산으로 인해 벌음교차로의 지·정체가 상당 부분 해소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와 함께 ‘정남일반산업단지 출·퇴근 교통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해 산업단지를 경유하는 마을버스를 효율적으로 운영하고, ‘통근버스 운영지원 사업 화성시 참여’에 대해서도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이권재 오산시장은 민선 8기 취임 후 원희룡 국토교통부장과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인근 지자체 국회의원 등과 만나 도로 교통망 확충과 개선을 위해 발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권재 오산시장 정명근 화성시장, 도로교통망 개선 협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