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통신

주승진 화성FC 감독

주 감독 “프로에서도 경쟁력 있는 팀 만들 것”

이영애기자 | 기사입력 2024/03/05 [08:22]

주승진 화성FC 감독

주 감독 “프로에서도 경쟁력 있는 팀 만들 것”
이영애기자 | 입력 : 2024/03/05 [08:22]

 

▲ 화성FC 주승진 감독


[경인통신=이영애기자] 프로 진출을 추진 중인 화성FC에서 공식 데뷔전을 치른 주승진 감독이 K리그에서도 경쟁력을 갖춘 팀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화성은 지난 2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2024 K3리그 개막전에서 이승재의 선제골과 김창대의 추가골로 대구FC B팀을 2-0으로 이겼다.

올 시즌을 앞두고 주승진 감독을 선임하며 프로 진출을 준비하는 화성은 올해 합류한 이적생 두 명이 나란히 골을 터뜨리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경기 후 주 감독은 “프리시즌 동안 준비했던 걸 선수들이 오늘 잘 수행해줬다. 내가 부임하기 전부터 어느 정도 시스템이 구축돼있었기 때문에 지금의 구성원으로 어떻게 팀을 발전시킬지 고민했다”며 “개인적으로는 만족한 개막전이고, 고생한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다”고 전했다.

주 감독든 이어 “개막전이라 선수들이 초반에 긴장한 것 같았다. 다만 전반전 중반부터 선수들이 적응했고, 선제골을 통해 후반전 경기 운영을 쉽게 가져갔다"며 "앞으로는 경기 완급 조절에 좀 더 신경 쓸 것”이라고 강조했다.

수원삼성U15와 U18 감독직을 장기간 수행한 주 감독은 수원삼성 수석코치, 감독대행 등을 거쳐 올 시즌 화성 사령탑에 부임했다.

K3 무대에 첫 발을 내딛으며 새로운 도전에 나선 주 감독은 과거 수원삼성 유소년 팀을 맡았던 경험을 토대로 화성에서도 젊은 선수 육성에 힘을 보태고자 한다.

주 감독은 “구단이 젊은 선수 육성에 관심이 많다. 그에 관해선 경험이 있는 편이라 어떻게 선수들을 체계적으로 육성시켜야 하는지 잘 알고 있다"며 "구단과 상의해 팀이 더 발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디펜딩 챔피언’ 화성은 자체적으로 프로진출 추진 TF팀을 발족시키며 K리그 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주 감독은 사령탑으로서 구단의 프로 진출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을지를 묻는 질문에는 “화성은 K3 최고의 구단이다. 팀이 프로 진출을 바라본다면 추후 K리그2에 갔을 때도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팀을 만들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작년에 우승을 이룬 팀이기 때문에 올해도 당연히 리그 우승을 목표로 잡고 있지만 우승을 어떻게 이뤄내느냐가 중요하다”며 “그 과정이 좋아야만 선수들이 내년에도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다. 과정에 충실한 우승을 이뤄낼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람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