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기고) 6월.. 그리고 기억될 권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기고) 6월.. 그리고 기억될 권리

경기남부보훈지청 최현미 주무관
기사입력 2019.05.30 18:1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어느 날 편의점에 갔더니 ‘3.1 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독립운동가 알리기라는 문구가 눈에 띈다.

보훈처가 GS리테일과 손을 잡고 실시하는 역사 알리기 캠페인의 일환이다. 많은 사람들이 들락거리며 쉽게 방문 가능한 장소에서 그러한 문구를 접하게 되니 보훈처 공무원의 한 사람으로서 정말 뿌듯하고 반가웠다.

 

사실 호국과 보훈등의 단어는 정말 익숙하지만 특별한 계기가 없는 한 그 진정한 의미를 되새기기란 쉽지 않지만 만약 그때 그 독립운동가들이 없었더라면, 전쟁 속 포화를 온몸으로 막아섰던 그때 그 참전유공자들이 없었더라면이라고, 한번 가정만 해 봐도 지금 우리가 누리고 있는 이 자유와 평화가 얼마나 소중하고 값진 것인지를 금세 깨닫게 된다.

 

이렇듯 일상생활에서 잠깐이라도 그들을 기억하고 추모할 수 있는 계기가 많아졌으면 하는 바람이다.

가령 214일은 많은 사람들에게 밸런타인데이로 기억되지만 이 날은 안중근 의사가 일본 관동도독부 지방법원에 송치돼 사형선고를 받은 날이기도 하다.

거창한 행사가 아니어도 좋으니 그들을 과거에만 머무르게 하지 말고, 현재와 미래에도 살 수 있도록 기억하고 추모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또한 독립과 민주 등 국가유공자의 자긍심을 높이고 국민들의 예우 분위기 조성을 위해 국가유공자의 집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도 호평을 받으며 진행 중이다.

대상자가 올해 212천 여 명, 내년에만 183천 여 명이며 지속적으로 추진한다고 하니 앞으로 우리 집 주변에서 심심치 않게 유공자 분들을 만날 수 있을 것 같다.

감사하는 마음으로 인사를 건네 보는 건 어떨까.

 

우리가 지금 누리고 일상은 당연한 것이 아니라 유공자분들의 젊은 날을 담보로 얻은 소중한 결과물이다.

독립운동을 하면 3대가 망한다가 아니라 독립운동을 하면 3대가 빛을 본다가 될 수 있도록 유공자분들을 예우하고 기리는 일은 우리의 의무라는 것을 잊지 말자. 비단 6월 호국보훈의 달에만 반짝하는 행사가 되어서는 안 될 것이다.

E.H. 카는 역사란 과거와 현재의 끊임없는 대화라고 말했다.

 

우리 또한 후손들에게 자유와 평화라는 유산을 물려주기 위해, 우리의 오늘을 있게 해 준 과거의 그들과 끊임없이 대화하며 유공자분들에게 기억될 권리를 부여하자.

[경인통신 편집부 기자 igitimes@naver.com]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