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반전 드라마’ 쓰는 화성국제테마파크, 조성사업 본격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반전 드라마’ 쓰는 화성국제테마파크, 조성사업 본격화

경기도·화성시·한국수자원공사·㈜신세계프라퍼티·㈜신세계건설 투자 양해각서 체결
기사입력 2019.07.31 01:1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진1-3. 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서철모 화성시장.jpg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경기도와 화성시, 한국수자원공사, 신세계프라퍼티, 신세계건설이 화성 국제테마파크 성공적 조성을 위한 협력을 다짐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서철모 화성시장,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임영록 신세계프라퍼티 대표이사, 윤명규 신세계건설 대표이사는 30일 경기도청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화성 국제테마파크 조성을 위한 투자 양해각서에 서명했다.

 

이 자리에는 김인순·오진택·김태형·박세원 경기도의회 의원과 화성시 시의원 등 약 30여명이 함께했다.

 

사진1-5. 협약식 기념촬영모습.jpg

이번 협약은 신세계프라퍼티 컨소시엄이 화성 국제테마파크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데 따른 것으로 사업 관계기관이 한 자리에 모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경기도와 화성시, 한국수자원공사는 지난 20188월 국제테마파크 정상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정상 추진을 선언한 바 있으며 이에 따라 한국수자원공사는 올해 2월 신세계프라퍼티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협약에 따라 경기도와 화성시는 인허가 추진을 위한 행정지원을, 한국수자원공사는 사업추진을 위한 용지 공급과 행정지원을, 신세계프라퍼티와 신세계건설은 랜드마크시설 개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 고용창출, 상생협력, 공공기여 등을 위해 노력키로 했다.

 

도와 화성시, 한국수자원공사는 관광단지 지정과 조성계획 승인 등 인허가를 마치고 2021년부터 부지 조성 공사를 시작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며, 20261단계 오픈과 2031년 그랜드 오픈이 목표다.

 

 

 

이날 공개된 개발구상안에 따르면 화성 국제테마파크는 경기도 화성시 남양읍 신외리 송산그린시티 내 동측부지에 약 4189규모로 조성되며 45700여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예정이다.

 

이곳에는 최첨단 IT기술이 접목된 놀이기구 중심의 어드벤처월드’, 온가족이 사계절 함께 즐길 수 있는 휴양워터파크 퍼시픽오딧세이’, 인근 공룡알 화석지와 연계한 공룡테마 쥬라지월드’, 장난감과 캐릭터로 꾸민 키즈파크 브릭&토이 킹덤등 총 4가지 컨셉으로 구성된 테마파크와 호텔, 전문쇼핑몰, 골프장 등 세계적 수준의 복합 리조트형 테마파크가 조성될 예정이다.

 

도는 화성국제테마파크가 일본, 중국, 싱가포르에 있는 주요 테마파크와 경쟁하고 아시아 최고를 지향하는 글로벌 테마파크로 조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15000명 규모의 일자리가 창출되고 연간 1900만 명의 관광객이 방문해 국내 관광 활성화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경기도와 화성시, 한국수자원공사는 현재 실무협의회를 구성하고 국제테마파크의 신속한 인허가 추진을 지원 중이다.

 

화성시는 국제테마파크와 연계해 최대한의 시너지 효과를 내겠다는 구상이다. 국제테마파크를 중심으로 지리적으로 인접한 공룡알 화석지와 화성호, 제부도, 시화호 등 시의 해양생태 관광자원과 묶어 서해안 관광벨트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이날 협약 체결에 따라 화성시는 경기도와 함께 사업 시행에 필요한 송산그린시티 내 관광단지 지정과 조성계획 승인 등 관련 인허가 절차를 진행하게 된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두 차례 무산된 사업을 재추진할 당시만 해도 모두가 실패할 거라며 만류했던 일이었기 때문에 오늘 협약식을 맞이하는 감회가 새롭다화성시는 국제테마파크가 완성되는 그 날까지 지속적으로 협력하고 사업이 신속하고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필요한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190730 모바일보도자료 - ‘반전 드라마’ 쓰는 화성국제테마파크... 조성사업 본격화.png

이재명 도지사는 “10년 동안이나 투자자를 찾지 못해 계속 표류했었는데 (여러분들이) 큰 결단을 내려 문제를 해결했다경기도는 반드시 말하면 지킨다. 도정에 대한 신뢰를 높이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성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어 여러 산업 영역 중 관광 산업과 콘텐츠 산업이 중요하다. 경기도에서도 유일하게 성장, 발전하는 분야라며 시간이 돈이다. 최대한 신속하게 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각별히 신경 쓰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조홍래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